2021.07.26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2℃
  • 맑음서울 27.5℃
  • 맑음원주 24.0℃
  • 맑음수원 27.0℃
  • 맑음대전 25.1℃
  • 구름조금안동 22.6℃
  • 맑음대구 23.7℃
  • 맑음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5.9℃
  • 구름조금부산 25.7℃
  • 구름많음고창 24.8℃
  • 흐림제주 27.2℃
  • 서귀포 25.5℃
  • 구름조금강화 24.9℃
  • 맑음이천 22.9℃
  • 맑음보은 21.1℃
  • 맑음금산 20.9℃
  • 구름많음강진군 26.1℃
  • 맑음봉화 16.8℃
  • 맑음경주시 22.1℃
  • 구름조금합천 20.4℃
  • 구름조금거제 25.7℃
기상청 제공

말레이시아 ASF 첫 발병....아시아-태평양 14번째 발병국

26일 세계동물보건기구에 공식 보고...보르네오섬 동쪽 최북단 지역 멧돼지 포함 5건 발생

URL복사

말레이시아에서도 처음으로 ASF 발생이 공식 확인되었습니다. 

 

 

말레이시아 농업부는 지난 26일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보르네오섬 동쪽 최북단에 위치한 사바주에서 5건(일반돼지 4, 멧돼지 1)의 ASF가 발생했다고 보고했습니다. 

 

말레이시아가 ASF의 발생을 최종 확진한 것은 정식 보고 일주일 전인 지난 19일입니다. 앞서 말레이시아는 문제의 지역에서 멧돼지 폐사체 발견(검사 결과 음성)을 계기로 광범위한 ASF 모니터링 검사를 실시하였으며, 이 과정에서 실제 ASF 양성 사례를 우연히 확인한 것입니다.

 

이번에 확진된 일반돼지는 모두 백야드 수준의 소규모 사육돼지입니다. 문제의 지역에는 상업적인 대규모 돼지 농장 시설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말레이시아 정부는 해당 지역 일대 일반돼지(3천 마리)에 대한 살처분과 함께 소독, 이동제한, 모니터링 강화 등의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로서 말레이시아는 공식적인 ASF 발병국이 되었습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는 중국, 몽골, 베트남, 캄보디아, 북한, 라오스, 미얀마, 필리핀, 대한민국, 동티모르, 인도네시아, 파퓨아뉴기니, 인도에 이어 14번째 발병국이 된 셈입니다. 대만과 일본, 태국 등은 아직까지 미발병국입니다. 

 

한편 관련해 농림축산식품부는 쿠알라룸푸르 출발 인천공항 도착노선(3편/주)에 대한 전수검색을 실시하는 등 말레이시아에서 입국하는 해외여행객 등에 대하여 국경검역을 강화하였다고 최근 밝혔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합사료 성분등록 조정안 벌써부터 시끌시끌 지난 22일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양돈사료 내 조단백질 함량을 구간별로 1~3% 하향 조정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사료 등의 기준 및 규격'의 개정을 이달 중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관련 기사). 그간 조단백질 함량에 대한 업계의 과열 경쟁에 제동을 거는 동시에 사료 내 잉여질소를 줄여 분뇨악취뿐만 아니라 온실가스를 저감하고, 사료비를 절감하겠다는 방안입니다. 이같은 소식에 한돈농가의 반응은 대체로 조용했습니다. 단순히 필요 이상의 조단백질을 줄이는 것 아니냐는 의견입니다. 일부는 정부의 말대로 조단백질을 감축한 만큼 사료비가 떨어질 가능성에 내심 기대감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실제 농식품부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고가의 단백질 원료를 감축함으로써 3~4원/㎏ 사료비를 절감(6월 기준)하여 최근 곡물가격 상승에 따른 사료비 인상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영양전문가와 사료업계의 반응은 달랐습니다. 다소 조급하고 무리한 결정이라는 것입니다. 사료 원재료비가 외려 올라갈 가능성도 제기하였습니다. 한 관계자는 "이번에 적정 조단백질 기준은 일단 근거가 없다. 무조건 조단백질 함량을 일괄 떨구고 한돈산업이 알아서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