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7.4℃
  • 맑음서울 7.4℃
  • 맑음원주 9.0℃
  • 맑음수원 6.2℃
  • 맑음대전 7.6℃
  • 맑음안동 9.0℃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9.1℃
  • 구름조금광주 6.3℃
  • 맑음부산 10.3℃
  • 구름많음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9.4℃
  • 구름조금서귀포 10.9℃
  • 맑음강화 5.8℃
  • 맑음이천 6.6℃
  • 맑음보은 4.6℃
  • 맑음금산 6.2℃
  • 구름많음강진군 6.0℃
  • 맑음봉화 3.5℃
  • 맑음경주시 7.0℃
  • 맑음합천 9.7℃
  • 맑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ASF 64보] 1월 감염멧돼지 60건 돌파...환경부, '멧돼지 제거반' 긴급 공모

27일 기준 ASF 감염멧돼지 115건, 1월 27일 기준 60건, 전체 과반 이상 차지

야생멧돼지에서의 ASF 감염체 발견 사례가 1월 들어 급증하고 있는데 환경부가 수렵인으로 구성된 '멧돼지 제거반' 긴급 공모에 나섰습니다. 

 

환경부의 공식적인 발표에 따르면 27일 기준 ASF 감염멧돼지는 누적 115건 입니다. 파주가 가장 많은 42건이며, 이어 연천 37, 철원 19, 화천 17건 등 입니다. 

 

 

1월 발견 사례는 60건 입니다. 월별 최고 기록을 넘어 전체의 과반 이상을 기록했습니다. 1월이 아직 며칠 남은 상태이기 때문에 발견 사례는 더 늘 것은 자명한 일입니다. 

 

기존 발생지에서 현재 1·2차 울타리를 세우고, 총기 포획을 자제하고 있는 상황에서 감염 폐사체의 발견이 증가하는 것은 자연스럽고 한편으론 반가운 소식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발견지가 계속 동쪽으로 그리고 남쪽으로 넓어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특히, 이달 8일 첫 감염체가 확인된 화천에서는 민통선 바깥 남쪽에서 발견되는 사례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27건 가운데 11건이 화천 지역 입니다. 아울러 최후의 보루라 할 수 있는 광역울타리 2~300미터 지점에서 최근 폐사체가 발견되기도 했습니다(96~98차). 광역울타리의 문제점은 '돼지와사람'이 이미 지적한 바 있습니다(관련 기사). 

 

한 양돈관계자는 '예년과 달리 이번 겨울의 날씨가 춥지 않고 눈도 내리지 않아 멧돼지의 활동성이 여전한 데다가 환경부의 수색 활동도 덩달아 활발해 발견지역뿐만 아니라 발견사례가 증가한 것'이라는 의견을 내었습니다. 

 

 

환경부는 "폐사체는 모두 울타리 내에서 발견됐다. 감염폐사체가 더 나올 수 있어 수색을 강화해 폐사체를 신속히 제거하겠다"말만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환경부는 멧돼지 포획 강화를 위해 80명 내외의 민간인으로 구성된 '멧돼지 제거반'을 구성하는 긴급 공고를 최근 내었습니다. 대상은 수렵인으로 구성된 단체이며, 이들은 2월 중 계약 후 4월까지 약 두 달간 주 5일 상시 활동할 예정입니다. 

 

환경부는 이들 단체가 맡아야 할 구역(발생지역 내 울타리, 하천, 도로 등)을 지정해 수색을 강화할 예정이며, 일 15만원의 일당과 함께 운영비(실비)를 추가 지급합니다. 폐사체 신고 및 포획 포상금은 별도입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