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월)

  • 흐림동두천 5.6℃
  • 맑음서울 5.9℃
  • 맑음원주 3.3℃
  • 맑음수원 5.6℃
  • 맑음대전 5.3℃
  • 맑음안동 3.1℃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10.4℃
  • 맑음광주 6.4℃
  • 맑음부산 10.1℃
  • 구름조금고창 7.3℃
  • 구름조금제주 13.3℃
  • 구름많음서귀포 13.7℃
  • 흐림강화 6.1℃
  • 맑음이천 2.8℃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2.9℃
  • 맑음강진군 6.1℃
  • 맑음봉화 4.4℃
  • 맑음경주시 8.8℃
  • 맑음합천 3.7℃
  • 맑음거제 8.5℃
기상청 제공

설 명절 새벽 대형화재..돼지 5600마리 폐사

5일 전북 고창에서 올들어 두번째로 피해가 큰 대형화재 발생..10억5천만 원 재산피해

설 명절 새벽 양돈장 화재 사고가 전북 고창에서 발생했습니다. 올들어 두 번째로 큰 대형 화재 입니다.  

 

 

 

전북소방본부는 5일 오전 1시 33분경 고창군 심원면에 위치한 돈사에서 전기적 요인으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고 밝혔습니다.

 

 

불은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1시간 46여분만에 가까스로 진화되었습니다만, 이 과정에서 돈사 4,054㎡가 불에 타고 돼지 5,600여 두가 폐사해 소방서 추산 10억5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이번 화재는 피해규모 면에서 올들어 두 번째에 해당하는 대형화재 입니다. 앞서 가장 피해가 컸던 화재 사고는 지난달 4일 경기도 안성에서 있었던 화재로 16억 3천만원의 피해를 기록했습니다(관련 기사). 

 

한편 다음날인 6일 오전 6시10분경에는 경기도 화성시 우정읍에 있는 양돈장에서 불이 나 돈사 830㎡가 소실되고 일부 돼지가 폐사하는 피해를 입었습니다. 쓰레기를 태우다 불이 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축단협, '배합사료 가격인상 중단 및 철회해야...상생할 때' 최근 사료업계의 배합사료 가격 인상 움직임에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김홍길, 전국한우협회장, 이하 축단협 )가 인상 중단과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축단협은 20일 관련 성명서를 통해 "최근 ASF, 구제역, AI 등의 가축질병에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극심한 소비위축으로 인한 축산물의 가격 폭락 사태가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한 상황이다"며 이런 가운데 "일부 사료업체의 배합사료 가격 인상과 인상 움직임으로 인해 현장농가들은 절망과 분노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축단협은 '곡물가격이나 수입여건 측면에서 사료업계의 고충을 이해한다'면서도 지금은 축산농가의 절박한 상황을 볼 때 지금은 고통을 나누는데 함께 해야 할 때라고 본다고 주장했습니다. 현재 양돈농가뿐만 아니라 산란계농가들이 장기적인 생산비 이하의 산지가격으로 특히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입니다. 이에 축단협은 "축산업과 사료업계가 지금의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선 상생(相生)만이 답이다"며, "축산업에서 생산비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배합사료의 가격인상이 어떠한 결과를 초래할지 다시금 판단하길 바라며, 농가와 고통을 분담하고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는 사료업계가 되길"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혹여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