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맑음동두천 31.7℃
  • 구름조금서울 34.0℃
  • 구름많음원주 31.9℃
  • 구름조금수원 33.5℃
  • 맑음대전 32.1℃
  • 맑음안동 30.5℃
  • 맑음대구 30.4℃
  • 맑음울산 27.3℃
  • 맑음광주 30.0℃
  • 맑음부산 28.6℃
  • 구름조금고창 31.7℃
  • 구름많음제주 28.1℃
  • 흐림서귀포 26.7℃
  • 구름조금강화 28.9℃
  • 맑음이천 31.7℃
  • 맑음보은 29.9℃
  • 맑음금산 31.3℃
  • 구름많음강진군 28.5℃
  • 구름조금봉화 26.2℃
  • 맑음경주시 29.3℃
  • 맑음합천 29.7℃
  • 맑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한 장의 사진] 화가 난다...계란 하나에 400원

AI 관련 정부의 과도한 살처분에 농가뿐만 아니라 소비자도 함께 피해

URL복사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6월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돼지고기 가격은 지난해보다 14.1% 높은 반면, 계란 가격은 전년보다 102.9% 올랐습니다. 두 배 이상입니다. 무엇보다 AI 관련 정부의 과도한 살처분 때문입니다. 현재 산란계 마리수는 지난해보다 12.1%나 적습니다(2분기 기준, 통계청). 

 

이런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지난 겨울철에 검사주기 단축, 농장 내 차량진입제한 등의 행정명령과 3km 내 신속한 살처분 등 방역조치 강화로 농장간 AI 수평전파를 차단, 발생을 최소화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합사료 성분등록 조정안 벌써부터 시끌시끌 지난 22일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양돈사료 내 조단백질 함량을 구간별로 1~3% 하향 조정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사료 등의 기준 및 규격'의 개정을 이달 중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관련 기사). 그간 조단백질 함량에 대한 업계의 과열 경쟁에 제동을 거는 동시에 사료 내 잉여질소를 줄여 분뇨악취뿐만 아니라 온실가스를 저감하고, 사료비를 절감하겠다는 방안입니다. 이같은 소식에 한돈농가의 반응은 대체로 조용했습니다. 단순히 필요 이상의 조단백질을 줄이는 것 아니냐는 의견입니다. 일부는 정부의 말대로 조단백질을 감축한 만큼 사료비가 떨어질 가능성에 내심 기대감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실제 농식품부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고가의 단백질 원료를 감축함으로써 3~4원/㎏ 사료비를 절감(6월 기준)하여 최근 곡물가격 상승에 따른 사료비 인상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영양전문가와 사료업계의 반응은 달랐습니다. 다소 조급하고 무리한 결정이라는 것입니다. 사료 원재료비가 외려 올라갈 가능성도 제기하였습니다. 한 관계자는 "이번에 적정 조단백질 기준은 일단 근거가 없다. 무조건 조단백질 함량을 일괄 떨구고 한돈산업이 알아서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