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5 (금)

  • 흐림동두천 6.6℃
  • 박무서울 6.7℃
  • 흐림원주 10.6℃
  • 박무수원 6.2℃
  • 흐림대전 11.1℃
  • 흐림안동 9.8℃
  • 구름많음대구 15.3℃
  • 구름조금울산 15.3℃
  • 흐림광주 13.1℃
  • 구름많음부산 14.6℃
  • 흐림고창 9.7℃
  • 구름조금제주 16.3℃
  • 구름많음서귀포 15.8℃
  • 흐림강화 3.6℃
  • 흐림이천 7.9℃
  • 흐림보은 11.1℃
  • 흐림금산 11.0℃
  • 구름많음강진군 14.4℃
  • 구름조금봉화 7.6℃
  • 구름많음경주시 15.0℃
  • 구름많음합천 15.1℃
  • 구름조금거제 14.4℃
기상청 제공

고작 멧돼지 새끼 한 마리에 놀란 농식품부, '농장 비우라' 압박

방역당국, 29일 강원도 화천 ASF 야생멧돼지 발견지 인근 농장에 수매도태 설득 중..농가, '지켜내겠다' 입장

URL복사

지난 5월 28일 ASF 멧돼지를 이유로 인근 농장의 일반돼지를 살처분 또는 도태를 합법적으로 명령할 수 있는 법이 공포되어 한돈산업의 우려를 자아냈습니다(관련 기사). 그리고 두 달 만인 오늘(29일) 우려가 현실화되는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강원도 화천의 A농가는 현재 방역당국으로부터 '수매도태' 압박을 받고 있습니다. 농장의 전체 돼지를 비우라는 것입니다. 

 

일의 발단은 28일 화천군 상서면 다목리에서 포획된 3개월된 멧돼지 새끼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다음날 이 멧돼지에 대한 실험실 검사 결과 ASF 바이러스가 확인되었습니다. 해당 농장은 포획틀과 불과 300여 미터 내 거리 입니다. 

 

 

이에 방역당국은 해당농장에서 ASF 발병 위험성이 높으니 예방적 차원에서 돼지 모두를 없애자는 것입니다. 앞서 파주·연천·철원 등과 같은 사례 입니다.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관련해 농식품부 장관의 의지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A 농장주는 돼지와사람의 통화에서 "결코 받아들일 생각이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화천에는 지금껏 260여 마리의 ASF 야생멧돼지가 나왔지만, 아직까지 일반농장에서 발병한 사례가 없다. 정부가 시켜 소독도 매일하고 내부울타리며, 방역실도 설치했는데..."라고 말하며, 방역당국의 일방 살처분 정책에 분노를 표했습니다. 

 

이번 건은 기존 접경농장뿐만 아니라 기 살처분 희생농장 모두에게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를 전망입니다. 기존 접경지역 농장에겐 ASF 멧돼지가 다시 증가하는 상황에서 '언젠가 남의 일이 아닌 내 일'이 될 수 있습니다. 희생농장 입장에선 향후 재입식 가능성이 낮아질 변명이 될 수 있습니다. 

 

 

현장 전문가들은 "이제는 멧돼지는 멧돼지대로 집돼지는 집돼지대로 별도의 방역정책을 가져가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멧돼지에서 ASF 박멸이 불가능한 상황에서도 집돼지에서 ASF를 성공적으로 막아내왔으며, 아울러 방역시설을 한층 개선해왔기 때문에 지난해 9월·10월과는 상황이 다르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정부가 막무가내식 살처분 정책을 고수한다면, 어느 농장이 ASF 의심신고를 할 것인가?' 되물었습니다. 

 

한편 지난 5월 28일 개정된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역학조사 결과 멧돼지와 가축이 직접 접촉하였거나 접촉하였다고 의심되는 경우 ▶멧돼지로 인해 ASF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거나 확산될 우려가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에는 관련 농장 돼지에 대해 강제로 살처분을 실시할 수 있습니다. 후자의 경우 '지방가축방역심의회'의 심의를 거친 후 가능합니다. 

 

도태 명령의 경우 ASF가 발생하여 확산될 우려가 있는 지역 또는 인근 지역의 돼지와 멧돼지에서 ASF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지역 또는 인근 지역의 돼지에 대해 중앙 또는 지방가축방역심의회의 심의를 통해 가능합니다. 외관상 임상증상이나 혈청검사 결과와 무관합니다. 

관련기사

배너







김해 축산물 종합유통센터에 전국 최초 축산물 검사기관 설치 부경양돈농협의 김해 축산물종합유통센터에 전국 최초 축산물 검사기관이 운영됩니다. 경상남도동물위생시험소(소장 박동엽)는 동부경남 통합 도축장 신설에 따라 금년부터 동물위생시험소 김해축산물검사소를 신설하고 15일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해축산물검사소는 전국 최초 축산물 검사기관으로 국내 최대 축산물 종합유통센터(김해시 주촌면) 내에 설치됐습니다. 축산물 종합유통센터는 부경양돈농업협동조합에서 2014년부터 2021년까지 예산 1,866억 원 가량을 투자해 추진한 통합 도축장입니다. 하루에 소 700두, 돼지 4,500두까지 도축이 가능하도록 도축라인과 냉장시설을 증설했습니다. 김해축산물검사소는 이곳 축산물 종합유통센터에서 생체검사와 해체검사를 통해 육안으로 안전한 식육을 확인하고 잔류물질, 미생물, 질병에 대한 실험실 검사도 병행합니다. 이를 통해 도축·가공·유통을 일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한층 더 위생적이고 안전한 축산물이 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약 788만 명)에 공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경남도는 "전국의 도축 수요 증가가 예상되고 부경양돈농협에서 추진하는 식육 고급브랜드(포크밸리)의 경영을 뒷받침할 수도 있어 민관이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