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1.1℃
  • 구름많음서울 13.9℃
  • 구름많음원주 10.6℃
  • 구름조금수원 13.4℃
  • 구름많음대전 12.6℃
  • 박무안동 8.9℃
  • 구름조금대구 12.4℃
  • 맑음울산 13.9℃
  • 구름많음광주 13.7℃
  • 맑음부산 15.8℃
  • 구름조금고창 11.9℃
  • 구름조금제주 19.2℃
  • 맑음서귀포 18.1℃
  • 구름많음강화 14.1℃
  • 구름많음이천 9.8℃
  • 구름많음보은 10.3℃
  • 구름조금금산 9.4℃
  • 맑음강진군 12.4℃
  • 구름많음봉화 7.6℃
  • 맑음경주시 11.6℃
  • 구름많음합천 9.1℃
  • 구름조금거제 15.6℃
기상청 제공

정부도 인정하지 않는 거점소독시설....뭐하러 운영하나?

거점소독시설에서 꼼꼼히 소독해도 역학농장으로 분류, 그러면서 반드시 경유.. 논리적 모순

자돈육성 농장을 운영하는 농장대표 A씨는 어느덧 2주째 실질적인 감금 상태입니다. 본인뿐만 아니라 돼지 이동은 물론 분뇨의 반출입도 금지되었습니다. 매일매일이 커가는 돼지와 넘쳐나는 똥과의 전쟁 중입니다. 이른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련 역학농장이 된 것입니다. 역학농장 해제까지 앞으로 1주일 가량 남았습니다. 

 

 

A 대표는 역학농장이 된 이유는 이번 ASF 사태로 어쩔 수 없이 부른 돼지수송차량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 차량이 ASF 발생농장이 출하를 한 도축장을 다녀갔다는 이유로 지자체로부터 얼마전 역학농장으로 분류되었다고 통보받았다는 것입니다. 

 

 

A 대표는 "그 차량은 거점소독시설도 거쳐 왔고 당시 정말 소독이 잘 된 상태였다"며 억울해 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가 정한 거점소독시설에서의 소독이라는 절차를 인정 안해 줄거면 소독필증이 무슨 소용이냐?"며 따져 물었습니다. 논리적 모순이라는 것입니다. 거점소독시설에서 소독을 거쳤다면 역학농장에서 제외를 해줘야 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것입니다.

 

 

현재 ASF 사태로 인해 전국 지자체에서는 거점소독시설을 늘리고 돼지 관련 축산차량에 대해서는 반드시 거점소독시설을 거치도록 하고 있습니다. 소독대상은 차량 내외부 및 운전자 입니다. 소독을 완료하면 소독필증을 발급받을 수 있으며 차량운전자는 방문하는 축산시설 소유자에게 이를 전달해야 합니다. 소유자는 이를 1년간 보존해야 합니다. 

 

 

정부는 구제역과 고병원성 AI 등의 국가재난형 가축전염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이 제도를 도입했습니다. 일부 지자체들은 최근에는 '축산종합방역소'라는 이름 등으로 최신식의 상시 거점소독시설을 마련해 이를 확대해가는 추세입니다. 

 

그런데 정작 구제역과 이번 ASF 발생 때에는 오히려 무용론이 제기됩니다. 소독 효과나 운용 상의 이슈를 잠시 차치하고, 거점소독시설을 거쳐 세척과 소독을 꼼꼼이 했더라도 정작 이들 차량으로 인해 방문한 농장들은 역학농장으로 100% 분류되어 버리는 일 때문입니다. 

 

형평성의 문제가 제기되기도 합니다. 역학농장 선정의 이유인 문제의 차량과 관련 도축장은 불과 하루 이틀사이 버젓이 정상 운영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오히려 이들 차량과 도축장의 소독·방역이 부실할 수 있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한 양돈 관계자는 "논리적으로 거점소독시설에서 소독을 하고 소독필증을 받았다면, 역학농장 선정에서 제외를 해야 하는 것이 자연스럽다"며, "정부가 역학농장 선정에서 이를 인정하지 않는다면 거점소독시설에 대해 부정하는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습니다. "소독이 미더우면 더욱 시설을 보완하고 꼼꼼히 실시하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지난 1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밝힌 ASF 역학농장은 전국에 1,383호에 달합니다. 전국 6천여 농가 가운데 22%에 달합니다. ASF 역학농장은 구제역보다 1주간 더 긴 3주간의 이동중지 명령을 받습니다. 그래서 ASF 역학농장들은 더 큰 어려움을 호소합니다. A대표는 앞으로도 1주일 이상을 돼지 밀사와 넘치는 분뇨와 씨름을 해야 합니다. 




한돈농가, 잠시 거리로 나선다.. "일괄 살처분 반대" 양돈농가들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사태가 한창인 가운데 잠시 거리로 나섭니다. 정부의 잘못된 방역정책으로 이러다가 다 죽는다는 위기감 때문입니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 한돈협회)는 14일부터 '연천 일괄 살처분 반대와 멧돼지 우선 관리'를 요구하는 청와대 앞 1인 시위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한돈협회는 성명서를 통해 '연천군 전지역 살처분 특단의 조치는 접경지역의 야생멧돼지에서 ASF바이러스가 잇따라 검출되면서 그 시효가 끝났다'고 주장했습니다. 'ASF 감염의 주요 원인인 야생멧돼지를 놔둔 채 강화-파주-김포에 이어 연천의 모든 돼지에 대한 일괄 살처분은 잘못된 정책'이라는 것입니다. 나아가 '야생멧돼지 관리를 환경부에서 농식품부로 이관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한돈협회는 1인 시위를 청와대와 동시에 환경부와 농식품부에도 벌입니다. 연천 양돈농가는 14일 연천군청 앞에서 자체 집회를 갖습니다.15일에는 국회 정론관에서 한돈협회 비대위 주최 기자회견이 있습니다. 이어 17일과 18일에는 각각 농식품부 앞과 경기도 북부청사 앞에서 대규모 집회도 예정되어 있습니다. 17일 집회는 경기북부지역을 제외한 양돈농가가 모입니다. 18일 집회는포천, 양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