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화)

  • 흐림동두천 -2.3℃
  • 흐림서울 0.3℃
  • 구름조금원주 -0.8℃
  • 수원 0.2℃
  • 맑음대전 4.9℃
  • 맑음안동 2.4℃
  • 맑음대구 4.6℃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6.3℃
  • 구름많음고창 5.3℃
  • 흐림제주 9.4℃
  • 구름많음서귀포 10.2℃
  • 구름많음강화 1.8℃
  • 구름많음이천 1.3℃
  • 흐림보은 1.7℃
  • 구름많음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7.3℃
  • 맑음봉화 1.8℃
  • 맑음경주시 4.2℃
  • 구름조금합천 4.9℃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ASF에도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 1년 째 방치 중

2일 국정감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관련 환경부 안일한 대응 질타 쏟아져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감염경로가 오리무중인 가운데, 국정감사에서 환경부의 안일한 대응이 도마위에 올랐습니다.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김동철 바른미래당 의원은 야생 멧돼지 관련 환경부 대응을 지적했습니다.

 

 

다수 언론매체에 따르면 광주 삼거동에 위치한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본부(이하 관리원)는 200억원의 국비를 들여 지난해 10월 준공을 완료했으나, 1년 째 문을 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리원은 환경부와 행안부의 직제 협의가 되지 않아 1년째 방치되고 있는 것입니다. 

 

이와 관련하여 김 의원은 "관리원을 올해 상반기에 출범했다면 체계적인 대비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을 막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며 강하게 질타했습니다. 

 

또한 김 의원은 "야생동물질병 조사 관리를 담당한 정규직 직원은 7명으로 비정규직을 합쳐도 15명이다"면서 "ASF를 전염시킬 수 있는 멧돼지 33만 마리가 전국을 누비고 있는데 이 정도 인력으로는 대처가 불가능하다"고 환경부의 안일한 대책을 지적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의 축산 검역 인원이 500명 이상인 것을 감안할 때 15명의 인원으로는 야생동물질병 조사 관리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해도 무방해 보입니다.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ASF의 주 감염경로가 북한 멧돼지일 가능성도 높다"면서 "환경부는 멧돼지 가능성을 낮게 보고 사살한다, 포획한다 대책을 오락가락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환경부 조명례 장관은 "관리원은 행안부와 직제 협의를 해 조속히 개소하겠다"면서 "ASF 감염 경로의 특징이 있다면 임진강 수계를 중심으로 전파된다는 것"이라며 "북한에서 하천수나 날짐승 등 상상하지 못 했던 매개체에 대해서도 조사를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