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대관령 -1.7℃
  • 북강릉 1.0℃
  • 흐림강릉 1.3℃
  • 흐림동해 3.1℃
  • 서울 3.2℃
  • 흐림원주 3.7℃
  • 흐림수원 3.7℃
  • 대전 3.3℃
  • 안동 4.5℃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고산 10.9℃
  • 구름많음서귀포 13.4℃
  • 흐림강화 2.2℃
  • 흐림이천 3.7℃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김해시 7.1℃
  • 흐림강진군 8.7℃
  • 흐림봉화 5.0℃
  • 흐림구미 5.8℃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창 4.2℃
  • 흐림합천 7.3℃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1.3층 단일돈사로 재탄생한 인남축산 "마릿수보단 생산성"

백상현 대표, 최근 공사 14개월만에 모돈 300두 일관농장으로 신규 건축 완료....3월 입식 예정

최근 돈사를 새로 건축한 인남축산(대표 백상현 , 경기 화성)을 방문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인남축산은 과거 여러 동의 재래돈사에서 모돈 300두 규모 일관사육 단일돈사로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최근 공사 14개월 만에 준공 허가를 마쳤으며, 현재는 다음달 3월 돼지 입식을 위한 마무리 작업 중입니다. 

 

 

2세 양돈인인 백상현 대표는 최초 모돈 500두 규모의 3층 돈사를 구상했습니다. 안타깝게도 코로나19 사태와 이후 고금리·고물가 등의 여파로 2층 돈사(백 대표 표현에 따르면 1.3층; 1층 350평, 2층 1100평)로 계획을 축소·변경해야만 했습니다. 

 

하지만, 그간 유럽과 국내 다른 농장을 두루 다니며 백 대표가 미래양돈을 위해 추구하고자 했던 아이디어를 고스란히 현재의 돈사 구석구석에 담고자 노력했습니다. 

 

 

먼저 백 대표는 화재로부터 안전한 돈사를 만들었습니다. 돈사 전체를 난연재로 감쌌으며, 전선이 외부에 노출되지 않도록 했습니다. 교체가 용이한 LED등을 사용했습니다. 

 

또한, 돼지와 차량, 사람 동선을 고려한 높은 수준의 차단방역 체계를 구축하고자 했습니다. 단일돈사를 채택한 이유입니다. 돈사 도면은 백 대표가 캐드 프로그램으로 직접 그려 완성했습니다. 

 

 

돼지뿐만 아니라 이들을 돌보는 관리자를 고려한 양돈장을 만들고자 했습니다. 복지 분만틀 등 돼지를 위한 설비와 돈사 디자인을 적용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관리자의 업무 편리성 및 효율성을 잊지 않았습니다. 관리자가 편히 쉴 수 있도록 1인 기숙사도 마련했습니다. 

 

주변에 냄새로 인한 블편을 주지 않도록 돈사 내부에서 발생한 먼지를 안개분무(차아염소산나트륨)를 통해 공기배출구에서 붙잡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백 대표는 먼지만 잡아도 악취는 90% 이상 제거할 수 있다는 의견입니다. 

 

백상현 대표의 최종 양돈 생산성 목표는 MSY 38두입니다. 당장은 MSY 29두입니다. 

 

백 대표는 "돼지 마릿수보다 돼지 잘 키우는 게 목적"이라며, "편하게 직원들 힘들지 않게 돈사 여유있게 키우자라는 생각"이라고 전했습니다. 

 

 

 

 

 

 

 

 

 

 

 

 

 

 

 

 

 

 

돼지와사람(pigpeople100@gmail.com)

배너
배너
총 방문자 수
9,087,357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