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구름조금동두천 26.0℃
  • 맑음서울 28.9℃
  • 구름조금원주 25.7℃
  • 맑음수원 27.8℃
  • 구름조금대전 26.0℃
  • 구름조금안동 23.1℃
  • 맑음대구 24.0℃
  • 맑음울산 24.6℃
  • 구름많음광주 25.9℃
  • 맑음부산 26.0℃
  • 구름많음고창 26.5℃
  • 흐림제주 27.2℃
  • 서귀포 24.4℃
  • 맑음강화 24.7℃
  • 구름조금이천 24.0℃
  • 구름조금보은 21.9℃
  • 맑음금산 21.7℃
  • 흐림강진군 26.5℃
  • 맑음봉화 17.4℃
  • 맑음경주시 21.9℃
  • 구름많음합천 21.3℃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정부 ASF 특별 대책에 대한 농가 반응...'답답하다'

ASF 특별대책으로 한돈산업 전체의 물류이동 마비 상황 예고

URL복사

'돼지와사람'은 지난해 12월 1일 '농식품부, ASF 상시화에 대비한 전국 권역화에 나섰다'라는 기사를 냈습니다. (관련기사) 그 후 두 달 만에 사실상 전국을 16개 지역으로 나누어 고립화하는 권역화 정책이 현실화하였습니다.

 

 

지난 14일 ASF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김현수 장관, 이하 '중수본')가 야생멧돼지 ASF 발생지역 확산에 따른 특별 방역대책을 발표했습니다.

 

김현수 장관은 앞으로의 야생멧돼지 관리 대책과 더불어 특정지역에 ASF 멧돼지 집중 발생 시 권역화와 함께 중점방역관리지구를 확대 지정할 것과 축산차량 농장 내 출입금지, 강화된 8대 방역시설의 전국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관련 기사). 

 

 

이번 특별 대책 발표의 핵심은 결국 '농장의 차단방역 강화'로 ASF의 농장 내 추가 발생을 억제하겠다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돼지와사람'이 일선 양돈농가들은 다양한 의견을 들어 보았습니다.

 

먼저 접경지역의 한 농가는 "농식품부는 앞뒤가 바뀐 이야기를 하고 있다"라며 "8대 방역시설을 갖추면 인접한 다른 농장이나 근처 멧돼지에서 ASF가 발생하더라도 농장에 어떠한 피해도 없게 하겠다는 약속이 전제되어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전라지역의 한 양돈농가는 "양돈장에 ASF가 터진다면 한시적으로 생돈 이동을 통제할 수 있겠지만, 지역에 ASF 멧돼지가 나왔다고 지역 전체의 돼지 이동 제한을 건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라면서 "상황이 이런 지경에 까지 이른 데에는 무엇보다 양돈농가들이 합심하지 못해 스스로 자초한 결과다"라며 탄식했습니다. 

 

경상지역의 한 양돈농가는 "농식품부 장관은 축산을 포기한 것 같다"라며 "방역에 대한 기본 지식도 없고, 농가들과 소통이 전혀 안 되는 일방적인 행정을 펴는 것이 안타깝다"라고 전했습니다. 

 

SNS에서도 정부의 ASF 특별 정책에 대한 성토가 이어졌습니다.

 

한 한돈산업 관계자는 "사료, 돼지, 분뇨 등 전국 권역화로 한돈 산업 생태계가 마비되는 무자비한 정책에 아연실색할 수 밖에 없다"라며 어처구니가 없다는 반응입니다.

 

강원도의 한 양돈농가는 "강원북부권역은 2년째 권역으로 묶여있다"라며 "농식품부는 권역 외 출하에 관해서 관심이 없고, 한돈협회는 양돈농가를 대표해주지 않는다"라고 말했습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