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화)

  • 구름많음동두천 3.0℃
  • 흐림서울 3.7℃
  • 구름많음원주 1.1℃
  • 박무수원 2.0℃
  • 대전 5.5℃
  • 흐림안동 4.1℃
  • 흐림대구 7.4℃
  • 구름많음울산 7.0℃
  • 구름많음광주 7.0℃
  • 구름많음부산 6.8℃
  • 구름많음고창 6.8℃
  • 흐림제주 9.8℃
  • 흐림서귀포 9.0℃
  • 흐림강화 3.7℃
  • 구름많음이천 0.6℃
  • 흐림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5.2℃
  • 구름많음강진군 7.4℃
  • 구름많음봉화 3.4℃
  • 흐림경주시 7.5℃
  • 구름많음합천 7.2℃
  • 구름많음거제 ℃
기상청 제공

4명 중 1명 '농장 인근에서 야생멧돼지 본 적 있어'

돼지기술공감 23일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183명 가운데 47명 농장 인근에서 멧돼지 목격 답변

한돈산업 관계자들 가운데 상당수가 농장 인근에서 야생멧돼지를 목격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양돈산업 최대 온라인 커뮤니티인 네이버 밴드 '돼지기술공감(밴드장 김윤식)'을 통해 지난 23일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183명 가운데 47명(26%)은 양돈장 인근(반경 100m)에서 실제 야생멧돼지를 목격한 적이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거의 4명 가운데 1명꼴입니다. 나머지 136명(74%)은 한번도 본 적 없다고 답했습니다. 

 

 

이번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사태에서 최근 야생멧돼지에서도 ASF 바이러스가 연달아 검출되자 울타리는 형식이 아닌 실제 차단방역에 있어 중요한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도 일선 농가에 울타리와 기피제 설치를 통해 야생멧돼지 침입차단시설을 점검하도록 하고, 농장 내 멧돼지의 출입이 확인될 경우 즉시 방역기관에 신고할 것을 요청하였습니다. 

 

 

한편 멧돼지 접근 차단 울타리 관련 최근 한국을 방문한 스페인의 ASF 전문가 호세 산체스 박사는 울타리 설치 시 가급적 멧돼지의 운동능력을 고려해 '이중 울타리'를 설치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덴마크는 독일 접경에 1.5m의 울타리를 설치했는데 별도의 50cm는 땅깊이 묻어 멧돼지가 땅을 파고 넘어오지 않도록 한 바 있습니다(관련 기사). 울타리를 설치했다면 농장에 문을 달고 잠그는 것은 필수입니다. 

 

▶야생멧돼지를 통한 바이러스 유입@pig333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