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흐림동두천 20.1℃
  • 구름많음서울 22.4℃
  • 구름조금원주 21.1℃
  • 박무수원 20.9℃
  • 구름많음대전 20.3℃
  • 구름많음안동 19.2℃
  • 박무대구 19.9℃
  • 구름많음울산 19.8℃
  • 흐림광주 21.2℃
  • 흐림부산 21.7℃
  • 흐림고창 19.8℃
  • 흐림제주 21.3℃
  • 흐림서귀포 21.3℃
  • 구름많음강화 19.1℃
  • 흐림이천 20.5℃
  • 구름조금보은 18.1℃
  • 구름조금금산 18.5℃
  • 구름많음강진군 20.0℃
  • 구름조금봉화 15.8℃
  • 구름많음경주시 18.7℃
  • 흐림합천 18.3℃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ASF 35보] 연일 감염멧돼지 속출....파주에서 첫 발견

16일 연천과 파주 민통선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 확인...누적 9 마리

지난달 16일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사태 33일째를 맞이한 가운데 최근 연일 민통선 내에서 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가 추가로 발견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양돈농가에서의 발병은 8일째 잠잠합니다.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 이하 환경과학원)은 16일 경기도 연천과 파주의 민통선 내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사체에서 17일 정밀검사 결과 최종 ASF바이러스가 검출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서 감염멧돼지는 모두 9건(연천4, 철원4, 파주1)으로 늘어났습니다. 파주에서 발견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거의 매일 확인되고 있습니다. 민통선 바깥에서 발견된 사례는 지난 14일 1건입니다. 대부분 DMZ 혹은 민통선 내에서 발견되고 있습니다. 

 

 

연천에서 발견된 감염멧돼지 사체는 지난 12일의 발견지(왕징면 강서리)와 불과 80m 거리입니다. 국립생물자원관 직원 및 군인이 전기울타리 설치작업 중 발견해 연천군청에 신고했습니다. 

 

 

파주의 감염멧돼지 폐사체는 농민이 장단면 거곡리 민통선 내에서 발견해 파주시에 신고했습니다. 발견 장소는 지난 3일 추가 확진된 농장과는 강 하나를 사이에 두고 약 2km 남짓 거리 입니다. 최초 ASF가 확인된 양돈농가와과는 약 14km 떨어져 있습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폐사체는 시료 채취 후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사체를 매몰했다"며, 아울러 "이들 감염멧돼지 발견지역에 대한 전기울타리 등 임시 차단시설을 조속히 설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환경부는 15일과 16일 이틀간 남방 한계선과 민통선 내 지역을 대상으로 군 작전 하에 야생멧돼지에 대한 총기 포획 조치를 시행해 125마리를 잡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포획된 개체에 대해서는 ASF 정밀검사가 실시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중국, 'G4, 새로운 바이러스 아냐, 감염·질병유발 쉽지 않아' 지난주 '돼지인플루엔자 바이러스(G4 EA H1N1)' 관련 한 중국의 논문으로 인해 우리나라를 비롯해 전세계 언론이 크게 떠들썩했습니다(관련 기사). 코로나19에 이은 또다른 재앙이 될지도 모른다는 식의 기사가 쏟아졌습니다. 양돈업계는 괜스레 돼지고기 소비 거부로 이어질까 전전긍긍 합니다. 이와 관련 중국 정부가 공식 해명자료를 내며 빠른 진화에 나섰습니다. 3일 중국 농업농촌부는 이번 G4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새로운 바이러스가 아니며 인간과 동물에 대한 확산과 병원성이 강하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기사들은 논문에 대해 일부 과장되고 잘못된 해석이 많다는 것입니다. 중국 정부는 '최근 동물전염병 예방 전문가위원회가 열렸고, 해당 논문 수석 저자도 참여했는데 전문가들은 이번 G4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H1N1 아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로서 비교적 흔한 바이러스이며 새로운 바이러스가 아니라는데 동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바이러스는 돌연변이가 쉽지만, 인간에게 전염되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는 논문 저자의 말을 인용하며, '이번 바이러스는 인체에 효과적으로 복제되어 질병을 유발하기 어렵고, 실제 돼지농장 관리자들은 독감 증상을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