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구름조금동두천 26.7℃
  • 구름조금서울 29.9℃
  • 맑음원주 27.1℃
  • 구름조금수원 28.7℃
  • 맑음대전 27.1℃
  • 구름조금안동 24.1℃
  • 맑음대구 24.9℃
  • 구름조금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6.4℃
  • 구름많음고창 27.3℃
  • 흐림제주 27.6℃
  • 서귀포 26.4℃
  • 맑음강화 25.4℃
  • 맑음이천 25.2℃
  • 구름조금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2.9℃
  • 흐림강진군 26.8℃
  • 맑음봉화 18.7℃
  • 구름조금경주시 22.5℃
  • 구름많음합천 22.1℃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초록] 사육단계별 돼지 설사병 원인체 분포에 관한 연구

33개 양돈장 분변 1072건 중 설사 원인체 728건(68%) 검출...사육구간별 검출 원인체 다양

URL복사

※ 사육단계별 돼지 설사병 원인체의 분포양상 조사
- 양돈장(n=33)에서 사육구간별로 분변(1,072건; 설사=605, 정상=467)을 채취하여 세균/바이러스/기생충성 설사 원인체에 대해 조사한 결과, 설사 원인체가 728건(67.9%; 설사=444건, 정상=284건)에서 검출되었음

 


- 설사 원인체가 검출된 728건 중 원인체가 1종 검출된 시료는 398건(54.7%)이었으며, 2종 검출된 시료는 243건(33.4%), 3종 검출된 시료는 69건(9.5%)이었음. 따라서 분변 시료의 88.1%가 설사 원인체 1종 또는 2종만 검출되었음


- 사육구간별 주요 검출 원인체를 조사한 결과, 포유자돈 구간에서는 C. perfringens(클로스트리듐 퍼프린젠스)가 가장 우세 하였고 Rotavirus(로타바이러스), C. difficile(클로스트리듐 디피실) 순이었으며, 이유자돈구간은 Cryptosporidium(크립토스포리디움), 병원성 대장균, Rotavirus 순으로서 기생충성 원인체의 증가가 나타났음. 육성/비육구간에서는 Cryptosporidium, 돼지 회충 등 기생충성 원인체 검출이 높았음

 


- 분변시료 1,072건 중 218건에서 바이러스성 원인체가 검출되었는데 Rotavirus가 199건, Delta Coronavirus(델타 코로나바이러스)가 13건, PED virus와 TGE virus가 각각 3건씩 검출되었음.


- 기생충란 부유법 검사 결과, 콕시듐이 37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섬모충(19건), 회충(17건), 편충(5건), 란솜분선충(2건) 순으로 분포하였음. 특히 충란이 확인된 시료 중 EPG(egg per gram; 분변 내 충란수) 1,000개 이상인 시료가 33건(41.3%)를 차지하고 있었음

※ 분리 병원체의 특성 및 복합검출 유형 분석


- 사료, 음수에서 설사 원인체를 조사한 결과, 기생충/바이러스성 원인체는 모두 음성이었음. 세균성 원인체로 C. perfringens가 21건(사료=11건, 음수=8건, 톱밥=2건), 병원성 대장균이 5건(사료 = 1건, 음수=3건, 톱밥=1건) 분리되었으며, C. perfringens의 경우 해당 돈방의 분변에서 분리된 독소형과 동일하였음

 


- 사료빈과 급이기에서 채취한 모든 사료에서 ochratoxin(오크라톡신), T-2, zearalenone(제랄레논)이 검출되었으며 deoxynivalenol(DON; 보미톡신), fumonisin(푸모니신), aflatoxin(아플라톡신)은 각각 97.4%, 92.2%, 89.6% 검출되었음. 검사된 사료 77건 중 74건은 '사료 등의 기준 및 규격'의 관리 기준 이하로서 적합하였음


- C. perfringens에 대해 beta2 독소유전자를 확인한 결과, 설사 유래주 187건 중에서 153건(81.8%)이 양성이었으나 정상 분변 유래주 97건 중에서 49건(50.5%)이 양성으로 나타나, beta2 독소가 돼지 설사에 연관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됨(p<0.05)


- 분리 대장균에 대해 섬모 5종과 독소 4종에 대해 PCR을 실시한 결과, 섬모 유전자는 F18(29건), F4(28건), F5(10건) 순이었으며, 독소 유전자는 STb(68건)가 가장 우세하였고 그 외 STa(28건), Stx2e(27건), LT(24건) 순이었음

- Rotavirus에 대해 grouping(그룹핑) 결과, A형(88.99%)이 가장 우세하였으며, C형 (1.6%), A+C혼합 감염(9.5%)이 분포하였음. 한편 국내 유행형으로 알려진 G3, G4, G5, G9를 대상으로 G-typing을 실시한 결과, G9(19.4%), G4(4.8%), G3+G9(1.6%)이었으며, 나머지 46건(74.2%)은 동정되지 않았음


- 분리주에 대한 MIC 및 변이유전자 조사 결과, 병원성 대장균은 암피실린, 클로람페니콜, 테트라 싸이클린 등 양돈장에서 사용이 많은 항생제에 대해서 80% 이상의 높은 내성률이 확인되었으며, 일부 대장균들은 gyr 뿐만 아니라 par 유전자에도 변이가 확인되었고 이러한 대장균들은 변이가 일어나지 않은 대장균보다 내성률이 높았음

 


- 병원성 대장균에 대해 바이오필름과 항생제 내성간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결과, in vitro(생체 외) 상에서는 유의적인 상관관계를 확인할 수 없었음


- 삼출성 표피염 발생농장에 대해 원인균 분리 및 독소형 확인(B형), 유효 항생제를 추천하였으며, 시험백신을 공급하여 표피염 폐사율을 급감시켰음(33.3%→1.8%)

 

- 설사병 관리조치에 따른 양돈장 생산성을 비교한 결과, (사례 1)포유자돈 폐사율의 급감(20% → 13%), (사례 2)복당 실산자수 대비 이유두수 차이가 감소(1.4두 → 0.5두)하여 포유자돈 폐사율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남

 

[출처: 정병열 외, 사육단계별 돼지 설사병 원인체 분포에 관한 연구(원문 보기), 농림축산검사기술개발 연구과제 연차실적보고서, 2019, 35-38]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