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7.2℃
  • 구름조금서울 29.6℃
  • 구름많음원주 28.6℃
  • 구름조금수원 28.1℃
  • 맑음대전 28.9℃
  • 맑음안동 26.0℃
  • 구름조금대구 26.6℃
  • 맑음울산 24.9℃
  • 구름조금광주 27.0℃
  • 맑음부산 26.5℃
  • 구름조금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7.3℃
  • 구름많음서귀포 26.0℃
  • 맑음강화 24.9℃
  • 구름많음이천 27.0℃
  • 구름조금보은 23.5℃
  • 맑음금산 24.0℃
  • 구름조금강진군 25.7℃
  • 구름조금봉화 20.1℃
  • 맑음경주시 24.1℃
  • 구름조금합천 23.6℃
  • 구름조금거제 25.5℃
기상청 제공

PRRS 전문가가 답하다

[PRRS 전문가가 답하다] PRRS 음성농장 자돈에 PRRS 생백신을 접종해도 될까?

제공: (주)한국히프라(031-696-3057, www.hipra.com)

URL복사

 

PRRS 음성농장 자돈에 PRRS 생백신을 접종해도 될까?(질문국가: 대한민국)

 

PRRS 음성농장이지만, 위탁 비육장에서 심각한 PRRS 피해가 발생해 자돈백신을 계획하고 있다. PRRS 백신을 접종하면 백신주가 농장에 퍼지는 위험이 있을까? 자돈 백신을 실시하기 전에 모돈에 백신을 하는 것이 필요할까? PRRS 백신주가 농장에 순환하는 위험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생독백신을 접종하면 백신 바이러스는 며칠 동안 동물 사이에서 전파될 수 있다. 이러한 현상은 PRRS 음성농장이라면 더 명확하게 나타날 것이다. 이러한 백신 바이러스의 순환은 해당 백신주가 숙주의 세포에서 증폭하는 특성에 따라 달라진다.

 

음성농장에서 자돈에만 PRRS 백신을 접종한다고 해도, 백신주는 일부 모돈을 감염시키고 나머지 돈군에 전파될 가능성이 충분하다. 사실상 같은 농장에서 자돈 백신을 실시하면서 모돈군을 음성으로 유지하기는 매우 어렵다.


 


물론 상용화된 PRRS 생백신의 백신주는 다양한 기술로 병원성을 줄이는 약독화 과정을 거쳤기 때문에, 전파되어도 농장의 큰 문제를 유발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일시적으로 백신 접종반응과 같은 수준의 미약한 임상증상은 관찰될 수 있다.

 

 

이처럼 자돈에만 백신을 접종하는 경우에는, 모돈군에서 PRRS 백신주 순환이 지속되어 미약한 임상증상이 잡히지 않고 오래 이어지는 악순환이 반복되게 된다. 

 

백신 바이러스가 지속적으로 순환되는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자돈 백신을 실시하기 전에 우선 모돈군에 일괄백신을 통해 백신주에 대한 면역을 동기화할 것을 권장한다.

 

 

※ PRRS에 대해 질문하길 원하는 경우 직접 https://www.pig333.com 에서 접수하거나, 한국히프라(서상원 수의사, sangwon.seo@hipra.com)에게 답변을 원하는 전문가를 지정하여 신청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제주도, 27일부터 일부 육지산 돼지고기 반입 허용..22개월 만 육지산 돼지고기의 제주도 반입이 재개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이하 제주도)는 지난 23일 가축방역협의회를 개최하고, 27일(화) 0시부터 경남(부산), 전남(광주), 전북, 충남(대전) 지역에서 생산·도축·가공된 돼지고기 및 생산물에 대해 반입을 허용한다고 밝혔습니다. 제주도는 파주 ASF 발생을 이유로 지난 2019년 9월 17일부로 타시·도산 돼지고기 및 생산물 반입을 전면 금지한 바 있습니다. 이번 조치로 반입금지 시행 22개월 만에 제한적이나마 일부 타시·도산 돼지고기 및 생산물에 대한 반입을 허용한 것입니다. 반입 허용 지역의 돼지고기 및 생산물의 반입을 할 경우에는 이전과 마찬가지로 동물위생시험소(064-710-8551~2)에 사전 신고해야 합니다. 그리고 반입 당일에는 공·항만에서 가축방역관 입회 하에 신고사항과 대조해 이상 없어야 반입이 가능합니다. 미신고 또는 인천‧경기(서울)‧강원‧충북‧경북 등 반입금지 지역에서 반입될 경우는 반송됩니다. 도는 해당 위반자에는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입니다. 제주도 관계자는 “이번에 방역 상황 및 위험도를 고려해 경기(서울), 강원, 충북 및 경북을 제외한 지역의 돼지고기 및 생산물에 대한 반입을 허용했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