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맑음동두천 34.2℃
  • 구름조금서울 35.4℃
  • 맑음원주 33.1℃
  • 맑음수원 34.7℃
  • 구름조금대전 33.1℃
  • 구름조금안동 33.5℃
  • 맑음대구 33.4℃
  • 맑음울산 30.4℃
  • 구름많음광주 32.5℃
  • 맑음부산 30.9℃
  • 구름많음고창 32.8℃
  • 흐림제주 29.2℃
  • 흐림서귀포 26.7℃
  • 맑음강화 32.2℃
  • 맑음이천 34.1℃
  • 맑음보은 32.5℃
  • 맑음금산 33.2℃
  • 구름많음강진군 31.4℃
  • 맑음봉화 29.2℃
  • 맑음경주시 32.6℃
  • 맑음합천 32.6℃
  • 맑음거제 29.7℃
기상청 제공

축산차량 출입통제 조치, 강원 남부까지 확대된다

강원도, 강원도 남부권역 8개 시군 양돈장 대상 축산차량 출입통제 조치..오는 31일까지 완료 목표

URL복사

강원도 남부지역 시·군 양돈장에도 축산차량 출입통제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강원도는 ASF 야생멧돼지가 영서남부지역까지 잇따라 발견되면서 농장으로의 전염병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축산차량 출입통제를 강원남부권역 농가에도 확대해 실시한다고 13일 밝혔습니다. 

 

대상 지역은 원주, 강릉, 태백, 삼척, 횡성, 영월, 평창, 정선 등 8개 시·군입니다. 

 

 

이에 따라 모든 축산차량이 출입하지 않는 1유형(완전통제) 농가는 방역실 및 외부울타리를 구비하여야 합니다. 가축·분뇨·사료 운반 차량의 농장출입이 불가피한 2유형(부분통제) 농가는 외부울타리 및 방역실 외 차량진입 경로를 고려한 내부울타리 등 방역시설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완료 기한은 이달 31일까지입니다. 

 

앞서 강원도는 철원, 화천, 양구, 인제, 고성 등 접경지역 5개 시·군과 춘천, 홍천, 양양 등 인접 3개 시·군의 양돈장에 대해 지난해 이미 축산차량 출입통제 조치를 실시한 바 있습니다(관련 기사). 


서종억 강원도 동물방역과장은 “강원남부권역 양돈농가에 상황의 위급성을 숙지하여 내·외부울타리 및 방역실 설치를 1월 말까지 완료하고, 기본방역수칙인 손씻기, 장화갈아신기, 방역복 환복, 농장 내외부 소독 등을 철저히 준수하여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한편 이번 조치는 지난 11일 양양군 현남면 하월천리 산자락에서 두 번째 ASF 멧돼지가 확인되면서 나왔습니다. 해당 멧돼지의 발견지점은 양양 첫 발견지점(관련 기사)과 남쪽으로 14.6km 거리로서 강릉시와 오대산 국립공원과 수 km로 가까우며, 반경 10km 내에는 종돈장을 포함한 3개 양돈장(2만 2천 두)이 위치해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합사료 성분등록 조정안 벌써부터 시끌시끌 지난 22일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양돈사료 내 조단백질 함량을 구간별로 1~3% 하향 조정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사료 등의 기준 및 규격'의 개정을 이달 중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관련 기사). 그간 조단백질 함량에 대한 업계의 과열 경쟁에 제동을 거는 동시에 사료 내 잉여질소를 줄여 분뇨악취뿐만 아니라 온실가스를 저감하고, 사료비를 절감하겠다는 방안입니다. 이같은 소식에 한돈농가의 반응은 대체로 조용했습니다. 단순히 필요 이상의 조단백질을 줄이는 것 아니냐는 의견입니다. 일부는 정부의 말대로 조단백질을 감축한 만큼 사료비가 떨어질 가능성에 내심 기대감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실제 농식품부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고가의 단백질 원료를 감축함으로써 3~4원/㎏ 사료비를 절감(6월 기준)하여 최근 곡물가격 상승에 따른 사료비 인상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영양전문가와 사료업계의 반응은 달랐습니다. 다소 조급하고 무리한 결정이라는 것입니다. 사료 원재료비가 외려 올라갈 가능성도 제기하였습니다. 한 관계자는 "이번에 적정 조단백질 기준은 일단 근거가 없다. 무조건 조단백질 함량을 일괄 떨구고 한돈산업이 알아서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