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7 (일)

  • 맑음동두천 7.5℃
  • 맑음서울 8.5℃
  • 맑음원주 8.7℃
  • 맑음수원 8.5℃
  • 맑음대전 8.2℃
  • 맑음안동 9.3℃
  • 맑음대구 11.1℃
  • 맑음울산 10.3℃
  • 맑음광주 10.4℃
  • 맑음부산 11.8℃
  • 맑음고창 8.8℃
  • 맑음제주 14.1℃
  • 맑음서귀포 14.8℃
  • 맑음강화 5.1℃
  • 맑음이천 8.4℃
  • 맑음보은 6.7℃
  • 맑음금산 7.7℃
  • 맑음강진군 10.8℃
  • 맑음봉화 5.1℃
  • 맑음경주시 10.4℃
  • 맑음합천 9.7℃
  • 맑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홍문표 의원 "농수산물 할인쿠폰, 대기업 배만 불려줬다"

80% 대형마트에 몰려, 코로나로 신음하는 중소상인 외면 주장

URL복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생산 농가와 소상공인들을 위해 정부가 지난해부터 발행하고 있는 농수산물 할인쿠폰 가운데 80%가 대형 마트와 대형 온라인몰에 집중돼 결국 국민혈세가 대기업 배만 불려주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 3차 추경부터 올해까지 국내 농수축산물 구입시 20%에서 30%까지 할인해 주는 할인쿠폰 2,307억 집행 예산 중 80%에 달하는 1,848억원이 이마트, 홈플러스, 위메프, CJ 등 대기업에서 운영하는 마트와 온라인몰에서 사용된 것으로 분석됐다"고 최근 밝혔습니다.

 

홍 의원실은 "이에 반해 전통시장, 친환경매장 등 중소상인을 위한 사용율은 14%인 324억에 그쳤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러한 쿠폰 사용 구조로 인해 대형마트와 온라인몰의 이용은 더욱 늘어나고 전통시장 방문은 더욱 감소되어 결국 농수산물 할인 쿠폰이 전통시장의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원인이 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특히, 할인쿠폰이 농수산물 소비촉진에 기여했는지 면밀한 분석이 이루어져야 하는데 해당 부처는 대형마트의 단순 매출만 집계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이런 문제로 인해 대형 마트가 할인기간 농수산물 소비자 가격을 인상하여, 정부 보조금이 농민들이나 소비자에게 전가되지 않고, 유통업체 주머니로 흘러 들어가는지 확인조차 하지 않는 것이라는게 홍 의원실의 주장입니다. 

 

홍문표 의원은 “정부가 급하게 추경까지 세워가며 배정한 예산이 코로나로 고통받는 농어민, 소비자, 자영업자가 쿠폰의 수혜자가 돼야 하나 실상은 대기업 주머니로 흘러 들어 갔다”라며 “전통시장 위주로 할인쿠폰이 쓰여질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라고 전했습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양육 전도사가 한돈의 우수성을 강의한다?!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이하 한돈자조금)가 일반인에게 한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자 기획한 행사인 '한돈소믈리에' 강사로 한국배양육연구회 초대 회장인 주선태 교수(경상국립대)를 내세워 논란을 자초하고 있습니다(관련 기사). 주선태 교수는 과거 한돈산업의 대표 옹호자로 불리우며 '대한민국 돼지고기가 좋다'라는 책을 쓰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올해 7월 배양육연구회의 초대 회장을 맡으면서 "배양육은 축산업 4.0이다"라고 주장해 한돈산업을 비롯해 축산업을 크게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이른바 '배양육 전도사'로 돌아선 것입니다. 이같은 분위기에 축산관련단체협의회는 한국축산학회에 배양육연구회 설치를 반대하며, '배양육은 고기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분명히 할 것을 요구한 바 있습니다. 주선태 교수는 최근 열린 '소비자공익네트워크'의 '고기 대체식품 바로알기 토론회'에서 배양육연구회 회장으로서 참석해 배양육에 대한 본인의 소신을 더욱 구체화하였습니다. 13일자 축산신문 기사(바로가기)에 따르면 토론회에서 주 교수는 “배양육은 육단백질, 지방, 결체조직 등을 배양·조합해 생산한다. 실제 고기다. 이에 따라 전통 육류와 맛, 식감 등이 다르지 않다”라며 “배양육은 지속가능한 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