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맑음동두천 25.9℃
  • 맑음서울 27.7℃
  • 맑음원주 25.4℃
  • 맑음수원 27.9℃
  • 맑음대전 26.3℃
  • 맑음안동 23.1℃
  • 맑음대구 25.4℃
  • 맑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6.4℃
  • 구름조금부산 26.5℃
  • 구름조금고창 25.6℃
  • 흐림제주 26.9℃
  • 서귀포 25.1℃
  • 구름조금강화 26.5℃
  • 맑음이천 25.2℃
  • 맑음보은 22.4℃
  • 맑음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6.6℃
  • 맑음봉화 18.5℃
  • 맑음경주시 22.8℃
  • 맑음합천 21.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농협중앙회, '저돈가에 어려운 양돈농가 돕는다'

한돈협회와 돼지고기 가격안정대책 추진...온오프 할인판매, 급식 등 소비확대 등 추진

URL복사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가 저돈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돈농가를 돕고 나섰습니다. 

 

농협중앙회는 ASF 및 신종 코로나 등의 영향으로 돼지고기 소비침체가 지속, 돼지 도매가격이 생산비에도 못 미치는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와 손잡고 '돼지고기 가격안정대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11일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전국 농협 판매장(농협유통 41개소, 양돈농협 판매장 40개소)을 통해 돼지고기 40% 이상 파격 할인판매(삼겹살·목살 990원/100g)를 실시합니다. 온라인(농협몰, 쿠팡)에서도 특가전을 통해 돼지고기 소비촉진에 나섭니다. 

 

농협 임직원 구내식당에서는 돼지고기를 주 2회 이상 급식 메뉴로 편성해 자체 소비도 늘립니다. 아울러 전경련 등 4대 경제단체, 학교 급식 등에 소비확대 협조도 구하고, 국방부를 통해 군 급식 물량 확대도 추진합니다.

 

또한, 저능력 모돈 10만두(10%) 자율감축 추진을 통해 생산량 감소에도 나섭니다. 정부에는 양돈농가 사료구매자금 확대 등을 건의할 예정입니다. 

 

농협 김태환 축산경제대표이사는 "돼지가격 하락이 장기화됨에 따라 소규모 농가들은 경영악화로 폐업까지 고려하는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어, 이에 농협축산경제는 지속적인 양돈산업 유지 및 가격 안정을 위한 대책을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합사료 성분등록 조정안 벌써부터 시끌시끌 지난 22일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양돈사료 내 조단백질 함량을 구간별로 1~3% 하향 조정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사료 등의 기준 및 규격'의 개정을 이달 중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관련 기사). 그간 조단백질 함량에 대한 업계의 과열 경쟁에 제동을 거는 동시에 사료 내 잉여질소를 줄여 분뇨악취뿐만 아니라 온실가스를 저감하고, 사료비를 절감하겠다는 방안입니다. 이같은 소식에 한돈농가의 반응은 대체로 조용했습니다. 단순히 필요 이상의 조단백질을 줄이는 것 아니냐는 의견입니다. 일부는 정부의 말대로 조단백질을 감축한 만큼 사료비가 떨어질 가능성에 내심 기대감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실제 농식품부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고가의 단백질 원료를 감축함으로써 3~4원/㎏ 사료비를 절감(6월 기준)하여 최근 곡물가격 상승에 따른 사료비 인상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영양전문가와 사료업계의 반응은 달랐습니다. 다소 조급하고 무리한 결정이라는 것입니다. 사료 원재료비가 외려 올라갈 가능성도 제기하였습니다. 한 관계자는 "이번에 적정 조단백질 기준은 일단 근거가 없다. 무조건 조단백질 함량을 일괄 떨구고 한돈산업이 알아서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