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맑음동두천 34.2℃
  • 구름조금서울 35.4℃
  • 맑음원주 33.1℃
  • 맑음수원 34.7℃
  • 구름조금대전 33.1℃
  • 구름조금안동 33.5℃
  • 맑음대구 33.4℃
  • 맑음울산 30.4℃
  • 구름많음광주 32.5℃
  • 맑음부산 30.9℃
  • 구름많음고창 32.8℃
  • 흐림제주 29.2℃
  • 흐림서귀포 26.7℃
  • 맑음강화 32.2℃
  • 맑음이천 34.1℃
  • 맑음보은 32.5℃
  • 맑음금산 33.2℃
  • 구름많음강진군 31.4℃
  • 맑음봉화 29.2℃
  • 맑음경주시 32.6℃
  • 맑음합천 32.6℃
  • 맑음거제 29.7℃
기상청 제공

전국한우협회 '한우정책연구소' 최근 활동 눈에 띄네

이달 탄소배출량 해명, 한우산업 전체 종사 인구, 쇠고기 소비량과 올림픽 메달 관계 등의 자료 언론 배포로 한우산업 인식 제고 노력

URL복사

전국한우협회 산하 '한우정책연구소'가 최근 일반 언론으로부터 관심을 끌만한 주장과 활동을 연달아 펼치면서, 한우산업 관계자뿐만 아니라 한돈산업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한우정책연구소는 지난 8일 '2018년 기준 한우 탄소 배출량 0.64%'라는 해명자료를, 그리고 13일에는 '한우산업 전·후방을 포함한 전체 산업 규모는 13조1465억 원에 이르고 한우 산업 관련 인구는 88만6278명에 달한다'는 보고서를 냈습니다.

 

18일에는 '육류소비량으로 정한 도쿄올림픽 금메달은 13개, 총 메달 수는 29개를 딸 것으로 예상된다'는 주장을 내기도 했습니다. 한우정책연구소는 쇠고기 소비량 증가가 올림픽 성적 향상에 가장 큰 영향을 주었다고 밝혔습니다.

 

한우정책연구소의 이같은 주장은 가독성 높은 언론 기사를 통해 일반인에게 전달되고 있습니다.

 

그간 축산관련단체들이 성명서나 선행 등의 단순 보도자료를 언론에 배포한 것과는 확연히 다른 행보입니다. 

 

 

한우정책연구소 관련 기사를 본 한돈산업 관계자들은 한결같이 "대단하다", "부럽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한돈산업에도 정책 연구소가 필요하다는 의견입니다. 판이 바뀌고 있다는 말이 나올 만큼 국내 양돈산업 안팎으로 따라가기 힘들 정도의 변화가 일어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관련하여 경기도의 한 양돈농가는 "개인보다는 2세와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한 브레인 그룹으로 한돈산업의 정책 제안이 필요하다"라며 "방향성이 정해지면 연구는 전문 인력을 시키면 된다"라고 전했습니다.

 

경상북도의 한 양돈농가는 "8대 방역 시설을 어렵게 느끼는 나이 많은 양돈농가들이 농장을 내놓는 일들이 늘어나고 있다"라며 "돼지만 잘 키우면 되던 시절은 예전에 끝났다"라고 말했습니다.

 

'돼지와사람'은 지난 6월 55명의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한돈협회는 싱크탱크로서 역할을 충분히 수행하지 못한다'는 의견이 67%였고 '한돈산업 내 독립적인 싱크탱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83%에 달했습니다 (관련 기사).

 

한편 한우정책연구소는 정부 및 국회 등을 대상으로 한우산업 관련 농축산업 정책·제도 마련 및 개선을 위한 현장조사와 연구분석, 대응자료 수집, 해결방안 모색 등을 위해 지난 '19년 5월 설립되었습니다. 소장 1명(비상근)과 상근직원 3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올해 4월 제 2대 소장에 정승헌 교수(건국대 축산학과)를 임명하였습니다. 

 

올해 한우정책연구소는 농가경영실태조사를 실시해 중소규모 농가의 육성·지원 등의 대책을 고안하고,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해 적극적인 소통에 나선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배너







배합사료 성분등록 조정안 벌써부터 시끌시끌 지난 22일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양돈사료 내 조단백질 함량을 구간별로 1~3% 하향 조정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사료 등의 기준 및 규격'의 개정을 이달 중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관련 기사). 그간 조단백질 함량에 대한 업계의 과열 경쟁에 제동을 거는 동시에 사료 내 잉여질소를 줄여 분뇨악취뿐만 아니라 온실가스를 저감하고, 사료비를 절감하겠다는 방안입니다. 이같은 소식에 한돈농가의 반응은 대체로 조용했습니다. 단순히 필요 이상의 조단백질을 줄이는 것 아니냐는 의견입니다. 일부는 정부의 말대로 조단백질을 감축한 만큼 사료비가 떨어질 가능성에 내심 기대감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실제 농식품부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고가의 단백질 원료를 감축함으로써 3~4원/㎏ 사료비를 절감(6월 기준)하여 최근 곡물가격 상승에 따른 사료비 인상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영양전문가와 사료업계의 반응은 달랐습니다. 다소 조급하고 무리한 결정이라는 것입니다. 사료 원재료비가 외려 올라갈 가능성도 제기하였습니다. 한 관계자는 "이번에 적정 조단백질 기준은 일단 근거가 없다. 무조건 조단백질 함량을 일괄 떨구고 한돈산업이 알아서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