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맑음동두천 25.9℃
  • 맑음서울 27.7℃
  • 맑음원주 25.4℃
  • 맑음수원 27.9℃
  • 맑음대전 26.3℃
  • 맑음안동 23.1℃
  • 맑음대구 25.4℃
  • 맑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6.4℃
  • 구름조금부산 26.5℃
  • 구름조금고창 25.6℃
  • 흐림제주 26.9℃
  • 서귀포 25.1℃
  • 구름조금강화 26.5℃
  • 맑음이천 25.2℃
  • 맑음보은 22.4℃
  • 맑음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6.6℃
  • 맑음봉화 18.5℃
  • 맑음경주시 22.8℃
  • 맑음합천 21.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대덕종돈·진피그팜, 올해 상반기 우수 종돈장 인증

국립축산과학원 17일 상반기 우수 종축업체 인증서 전달식...누적 우수 종돈장 20곳, 정액 등 처리업체 25곳

URL복사

대덕종돈(대표 오덕수, 김북 김천, GGP)과 진피그팜(대표 오대혁, 전남 진도, GP)이 우수 종돈장 인증을 받았습니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지난 17일 우수 종축업체 인증 심의를 통과한 ‘대덕종돈’과 ‘진피그팜’ 2곳을 우수 종돈장으로 인증하는 현판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우수 종돈장 인증은 정액 등 처리업체, 종돈장, 종계장 등을 대상으로 종축, 시설, 위생‧방역 등에서 일정 기준 이상인 곳을 인증하는 제도입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이 농림축산식품부 사업을 위임받아 종축업의 위생관리 수준을 높이고 가축을 개량할 목적으로 지난 2008년부터 시행하고 있습니다(년 2회 선정). 

 

이번 인증으로 현재 국내 우수 종축 업체는 종돈장 20곳(GGP 12, GP 8), 정액 등 처리업체 25곳, 종계장 5곳으로 모두 50곳으로 늘었습니다. 

 

[우수 종돈장 20곳] ▶관인종돈 ▶운도축산 ▶사암농장 ▶화원종돈 ▶농협 종돈사업소 불갑GGP ▶팜스월드 ▶조산영농조합 ▶삼경축산 ▶원산종돈 ▶국일농원 ▶가야육종(주) 산천종돈장 ▶가야육종(주) 고성종돈장 ▶아름농장 ▶농업회사법인 성진종돈 ▶농업회사법인(주) 금보디디에프 ▶농업회사법인(주) 선진한마을 단양GGP ▶태흥종축영농조합법인 해남지점 ▶디앤디종돈 ▶진피그팜 ▶대덕종돈

 

[우수 정액 등 처리업체 25곳]  ▶다비육종 조치원SP센터 ▶동부씨멘뱅크 ▶돈촌유전자 ▶북부유전자 ▶용인유전자센터 ▶금보유전자 ▶다비육종 중원SP센터 ▶도드람양돈서비스 ▶중부지엔비 ▶서부지엔비 ▶백월유전자 ▶한국돼지유전자 ▶진안축협 돼지인공수정센터 ▶농협 종돈사업소 AI센터 ▶양산인공수정센터 ▶가야유전자연구소 ▶도드람양돈서비스 정읍센터 ▶경기유전자 ▶농협경제지주 종돈개량사업소 ▶파주유전자센터 ▶대전충남양돈농협AI센터 ▶한마음유전자원 ▶대웅돈유전자 ▶당진유전자연구소 ▶하동유전자연구소 ▶피엠포크 경산유전자

 

이날 전달식에서 대덕종돈 오덕수 대표는 “앞으로 과학적인 개량과 우수한 품질의 종돈을 생산하고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국립축산과학원 윤호백 가축개량평가과장은 “위생관리 수준이 높고, 고능력 씨돼지를 생산하는 우수 종돈장이 늘어나면 국내 양돈 생산성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합사료 성분등록 조정안 벌써부터 시끌시끌 지난 22일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양돈사료 내 조단백질 함량을 구간별로 1~3% 하향 조정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사료 등의 기준 및 규격'의 개정을 이달 중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관련 기사). 그간 조단백질 함량에 대한 업계의 과열 경쟁에 제동을 거는 동시에 사료 내 잉여질소를 줄여 분뇨악취뿐만 아니라 온실가스를 저감하고, 사료비를 절감하겠다는 방안입니다. 이같은 소식에 한돈농가의 반응은 대체로 조용했습니다. 단순히 필요 이상의 조단백질을 줄이는 것 아니냐는 의견입니다. 일부는 정부의 말대로 조단백질을 감축한 만큼 사료비가 떨어질 가능성에 내심 기대감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실제 농식품부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고가의 단백질 원료를 감축함으로써 3~4원/㎏ 사료비를 절감(6월 기준)하여 최근 곡물가격 상승에 따른 사료비 인상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영양전문가와 사료업계의 반응은 달랐습니다. 다소 조급하고 무리한 결정이라는 것입니다. 사료 원재료비가 외려 올라갈 가능성도 제기하였습니다. 한 관계자는 "이번에 적정 조단백질 기준은 일단 근거가 없다. 무조건 조단백질 함량을 일괄 떨구고 한돈산업이 알아서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