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7 (일)

  • 맑음동두천 1.6℃
  • 맑음서울 5.0℃
  • 맑음원주 4.0℃
  • 맑음수원 4.8℃
  • 맑음대전 4.1℃
  • 맑음안동 2.4℃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7.1℃
  • 맑음광주 6.3℃
  • 맑음부산 9.2℃
  • 맑음고창 5.2℃
  • 맑음제주 11.8℃
  • 맑음서귀포 12.5℃
  • 맑음강화 3.4℃
  • 맑음이천 2.9℃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5.9℃
  • 맑음봉화 0.2℃
  • 맑음경주시 4.1℃
  • 맑음합천 3.2℃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대한민국은 '돼지고기 부족 국가'입니다

'한돈은 대한민국의 단백질 공급원'이라는 말은 국민 설득 어려워

URL복사

"규제만 하지말고 국내 양돈산업을 지원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_________________________이기 때문입니다"

 

만약 여러분들이 국무총리를 만나 국내 한돈산업의 육성정책을 설득한다고 하면 한 마디로 뭐라 하며 설득하시겠습니까? 

 

'대한민국의 단백질 공급원'입니다. '밥상 위의 국가대표'입니다. '신선하고 맛있는 고기'입니다. 어떤 말도 시원한 대답이 되지 못하고 겉도는 느낌입니다.

 

 

그동안 대표적으로 한돈산업은 '대한민국의 단백질 공급원'이라는 말로 한돈산업의 가치를 설명해 왔습니다. 그런데 당연한 듯이 써왔던 이 말이 얼마나 국민과 정부를 설득하고 있는지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지금처럼 다양한 먹거리가 풍부한 시점에 '한돈=대한민국의 단백질 공급원'이라는 말은 다소 산업의 관점이거나 시대착오일 수 있습니다. 국산 돼지고기를 애용해 달라고 국민을 설득하고, 정부에게는 규제만 하지 말고, 산업을 보호하고 육성해 달라고 설득하기에는 논리가 빈약해 보입니다. 

 

예를 들어 벼농사를 짓는 농민이 '쌀은 우수한 탄수화물 공급원'이라고 설명한다면 맞는 말이지만 그렇다고 와닿지는 않습니다.

 

돼지고기의 가치를 설명하기에 '우리나라는 돼지고기 부족국가'라는 말이 더 이치에 합당합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육류소비 행태 변화와 대응과제' 연구에 따르면 2000년 돼지고기 소비는 16.5kg에서 2019년에는 26.8kg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지속해서 국민의 돼지고기 소비가 늘면서 국산 돼지고기만으로는 이의 수요를 충당하는 데 한계가 있습니다. 시작이 어찌 되었든 현재는 어느 정도 수입이 불가피해진 것입니다.  

 

 

물이 부족하기 때문에 물 관리법이 있고, 에너지가 부족하기 때문에 에너지 육성법이 있듯이 돼지고기가 부족하면 한돈 육성법이나 육성책이 마련되어야 합니다.

 

정부가 한돈산업에 대한 육성책은 없고 강압적 일변도로 나가는 것은 식량 안보에 대한 생각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백신 자립을 이루겠다고 구제역 백신 연구에 매진하고 있는 농식품부 정책은 참으로 아이러니일 수 밖에 없습니다.

 

말에는 힘이 있습니다. 한돈산업이 흔히 쓰는 '도축두수'도 소비자나 대한민국에 전하는 메시지는 '돼지고기 생산량 또는 공급량'이 되어야 합니다.

 

국내 양돈농가들이 생산성을 높여야 하는 이유는 개인적으로 수익을 높여야겠지만, 국가적으로는 돼지고기가 부족하기 때문에 좀 더 많은 돼지고기를 시장에 공급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 것입니다. 과거 2011년 구제역으로 돼지고기 생산이 줄었을 때 돼지고기 가격이 폭등한 사실을 상기해 보면 쉽게 이해가 갈 것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왜 한돈산업은 국민들에게 단백질 공급원이기 때문에 돼지고기를 지켜야 한다는 설득이 공감을 얻을 것으로 생각할까요. 이는 한돈산업이 내부에서 자기들의 언어로 이야기하는 것이지 국민들과 소통하는데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마케팅에는 기본적으로 세 가지 원칙이 있습니다. 하나는 고객을 관찰하고, 두번째는 경쟁사를 살펴보고, 세번째는 기술의 발전을 늘 살피는 것이 그것입니다. 이 세가지 중에 어느 하나도 중요하지 않은 것이 없지만 결국 가장 중요한 것은 제품을 소비하는 고객을 관찰하는 것입니다. 

 

한돈산업이 미래에 지속가능한 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고객에 대한 연구를 게을리하지 말아야 합니다. 다시 한번 말하면 "대한민국은 돼지고기 부족국가입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배너








말이 돼? 농협, 수입 돈육 원료 가정간편식에 농협 브랜드 부착 농협이 지난 2017년 만든 가정간편식 '오케이쿡'은 국산 농산물을 주원료로 농협이 직접 기획, 개발, 관리하는 PB(자사상표)브랜드입니다. 제조는 제3자가 하고, 농협이 농협의 이름을 걸고 판매하는 제품인 것입니다. 그런데 이들 제품 가운데 한돈 대신 '수입산 돼지고기'를 원료로 해 만든 제품도 있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문제의 제품은 '오케이쿡 크리스피 핫도그'입니다. 소시지 원료인 돼지고기를 미국, 스페인, 캐나다 등 외국산을 쓰고 있습니다. 또 하나의 원료인 돈지방까지 외국산입니다. 그런데도 버젓이 '농협'이 만든 가정간편식 '오케이쿡' 제품으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그것도 농협이 운영하는 '하나로마트'에서 말입니다. 이같은 사실은 지난 5일부터 열리고 있는 국정감사에서 안병길 의원(국민의힘, 부산 서·동구, 농해수위)의 문제 제기로 드러났습니다. 사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지적이어서 여전히 농협이 개선을 하지 않고 있는 셈입니다. 돼지고기뿐만 아니라 다른 원료도 상당 외국산을 쓰고 있습니다. 안병길 의원은 "외국산으로 도배된 식품을 농협이 만들고 농협에서만 만날 수 있는 우수 브랜드라고 하니 헛웃음이 나올 지경"이라며 "농협이 포장지만 한글인 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