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맑음동두천 32.3℃
  • 맑음서울 32.7℃
  • 맑음원주 31.4℃
  • 맑음수원 31.7℃
  • 맑음대전 32.3℃
  • 구름많음안동 30.3℃
  • 구름많음대구 30.6℃
  • 맑음울산 29.9℃
  • 구름많음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9.6℃
  • 구름많음고창 30.7℃
  • 흐림제주 28.9℃
  • 흐림서귀포 26.6℃
  • 구름조금강화 32.0℃
  • 맑음이천 31.7℃
  • 맑음보은 29.2℃
  • 맑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30.6℃
  • 구름조금봉화 26.6℃
  • 구름많음경주시 31.9℃
  • 구름많음합천 30.0℃
  • 구름많음거제 28.8℃
기상청 제공

반토막난 중국 돼지고기 가격, 하반기에 더 떨어진다

중국 돼지고기 가격 하락으로 하반기 유럽과 미국의 국내 수입육 증가 예상

URL복사

코로나 이후 폭등하던 중국의 돼지고기 가격이 현재 50% 이상 폭락했지만, 하반기에는 더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의 돼지고기 가격이 50% 이상 뚝 떨어진 데에는 기저효과가 가장 큽니다. 코로나 발생 후 급등한 돼지고기 가격 때문에 현재 돼지고기 가격 하락 폭이 더 크게 보이는 것입니다. 기저효과를 감안한다고 해도 현재 돼지고기 가격은 생산비 이하로 떨어졌고 하반기에는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중국의 NETEASY의 6월 30일 자 기사를 보면 전국 도매 시장에서 돼지고기 평균 가격은 21.79위안/kg(약 3800원)으로 5개월 전보다 53% 떨어졌다며 원가 이하로 가격이 떨어졌음에도 불구하고 돼지고기 수입량은 오히려 늘어 중국 양돈농가들이 더욱 어려움에 부닥치고 있다라고 우려를 전했습니다.

 

덧붙여 중국 수입업자들이 많은 양의 돼지고기를 수입하는 데에는 첫째, 일부 소비자들이 외국 돼지고기가 더 안전하다고 생각한다. 둘째, 수입육은 가격 우위가 분명하다. 셋째, 현재 수입되는 돼지고기는 이미 이전에 주문한 것이다며 수입 돼지고기는 하반기에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현재 국내에서 수입 돼지고기 가격은 수요 대비 높은 유통가격이 형성되어 있습니다. 코로나 영향으로 수입육 가격이 높지만 하반기 중국의 돼지고기 가격이 더 내려간다면 유럽 및 미국의 돼지고기 가격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무엇보다 가격 면에서 중국의 돼지고기 가격이 우위를 점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중국의 돼지고기 가격이 내려가면서 하반기 유럽과 미국의 공격적 마케팅이 예상됩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배너







배합사료 성분등록 조정안 벌써부터 시끌시끌 지난 22일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양돈사료 내 조단백질 함량을 구간별로 1~3% 하향 조정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사료 등의 기준 및 규격'의 개정을 이달 중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관련 기사). 그간 조단백질 함량에 대한 업계의 과열 경쟁에 제동을 거는 동시에 사료 내 잉여질소를 줄여 분뇨악취뿐만 아니라 온실가스를 저감하고, 사료비를 절감하겠다는 방안입니다. 이같은 소식에 한돈농가의 반응은 대체로 조용했습니다. 단순히 필요 이상의 조단백질을 줄이는 것 아니냐는 의견입니다. 일부는 정부의 말대로 조단백질을 감축한 만큼 사료비가 떨어질 가능성에 내심 기대감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실제 농식품부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고가의 단백질 원료를 감축함으로써 3~4원/㎏ 사료비를 절감(6월 기준)하여 최근 곡물가격 상승에 따른 사료비 인상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영양전문가와 사료업계의 반응은 달랐습니다. 다소 조급하고 무리한 결정이라는 것입니다. 사료 원재료비가 외려 올라갈 가능성도 제기하였습니다. 한 관계자는 "이번에 적정 조단백질 기준은 일단 근거가 없다. 무조건 조단백질 함량을 일괄 떨구고 한돈산업이 알아서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