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흐림동두천 31.3℃
  • 흐림서울 33.0℃
  • 구름많음원주 32.6℃
  • 흐림수원 32.2℃
  • 구름많음대전 34.6℃
  • 구름조금안동 33.8℃
  • 구름많음대구 34.3℃
  • 맑음울산 30.7℃
  • 구름많음광주 34.2℃
  • 맑음부산 30.5℃
  • 구름많음고창 34.0℃
  • 구름많음제주 32.7℃
  • 구름많음서귀포 28.5℃
  • 구름많음강화 30.5℃
  • 구름많음이천 32.9℃
  • 구름많음보은 32.6℃
  • 구름많음금산 32.6℃
  • 구름많음강진군 31.8℃
  • 구름많음봉화 30.1℃
  • 구름조금경주시 32.8℃
  • 구름많음합천 32.4℃
  • 구름많음거제 30.0℃
기상청 제공

황당 계산...돼지고기 가격 20% 폭등?

뉴스통신사 등 주요 언론 지난해 말과 올해 5월 돼지 가격을 단순 비교해 19.9% 폭등 보도

URL복사

5개월 만에 약 20% 오른 돼지고기 - 뉴스1(6.10)

빨간불 켜진 '장바구니 물가'…쌀·밀가루·돼지고기 원재료 가격 폭등 - 뉴시스(6.11)

돼지고기값 폭등에 햄·소시지 인상...돈가스·햄버거도? - 뉴시스(6.14)

 

 

최근 국내 민영 뉴스통신사인 뉴스1과 뉴시스를 시작으로 다수의 일반 언론이 '돼지고기 20% 폭등'이라는 기사를 쏟아내고 있습니다. 뉴스통신사는 일반 신문과 방송 등에 기사를 공급하는 언론사입니다. 

 

기사의 요지는 최근 장바구니 물가가 크게 올랐는데 돼지고기가 대표적이며, 이로 인해 돼지고기를 원료로 하는 햄·소시지 및 돈가스·햄버거 가격이 인상 내지는 인상 조짐이 있다는 것입니다. 

 

해당 기사는 공통적으로 축산물품질평가원의 자료를 인용해 돼지고기 지육가가 20% 가까이 인상되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지난해 말 1kg당 4,506원이었던 국내 지육가가 지난달 5,403원으로 19.9% 급등했다'는 것입니다. 

 

 

'19.9% 폭등?'...........한돈산업 입장에서 고개를 갸웃뚱하게 만드는 분석 결과입니다. 

 

일단 기사에서 언급한 4,506원과 5,403원의 정확한 기준은 확인되지 않습니다. 여하튼 뉴스통신사는 지난해 말과 지난달인 5월, 두 지점의 돼지 가격만 단순 비교하였습니다. 

 

이는 돼지 가격이 연중 일정 경향성을 가지고 수요와 공급에 따라 가격 유동성이 있다는 사실을 무시한 계산입니다. 일반적으로 돼지 가격은 3월부터 9월까지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나머지 기간은 낮은 가격을 형성합니다. 여기에 국내외적인 상황이 반영되면 유동성은 더욱 커집니다.  

 

통신사의 계산 방식을 그대로 지지난해 말인 '19년 12월(3,341원)과 '20년 5월(5,003원) 가격에 대입하면 지난해에는 53.1% 가격이 오른 것으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폭폭등 수준입니다. 하지만, 지난해 별다른 일은 일어나지 았습니다. 

 

더군다나 올해 5월(4,991원)은 지난해 5월(5,115원)보다 가격이 2.4% 낮은 수준이었습니다. 이점은 기사에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아울러 올해 1월(3,664원), 2월(3,527원), 3월(4,084원)은 지난해 12월(4,218원)보다 가격이 낮게 형성되었다는 점도 간과했습니다. 가격이 하락했다 상승한 것입니다. 

 

 

지난해와 올해 1월부터 5월 같은 기간을 비교하면 평균 돼지 가격은 각각 3,851원과 4,140원입니다. 7.5% 가격 상승입니다. 19.9% 폭등과는 거리가 멉니다. 

 

한편 이번 기사에 대해 의구심을 보내는 시선도 있습니다. 일부러 언론사들이 식품업체의 햄, 소시지 가격 인상과 연계해 왜곡된 기사를 내었을 가능성입니다. 언론이 전한 모 기업의 20여개의 가공제품 평균 인상률은 9.5%에 이릅니다. 

 

관련해 한 양돈농가는 "사료값, 분뇨처리비 인상 등으로 가뜩이나 힘든데 최근 돼지고기 폭등 기사에 주변에서 돈 잘 벌고 있다는 오해를 받고 있다"며, "혹시나 해당 기사가 식품업계의 가격 인상 분위기 조성을 위해 의도적으로 쓰여졌는지 의심된다"고 말했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배너







신세계푸드, 대체육 사업 진출......진짜 돼지고기와 경쟁 이마트의 자회사인 신세계푸드가 대체육 사업에 본격 뛰어들었습니다. 돼지고기 대체육이 주력입니다. 신세계푸드는 28일 독자기술을 통해 만든 대체육 브랜드 ‘베러미트(Better meat)’의 론칭과 함께, 첫 제품으로 돼지고기 대체육 햄 콜드컷(Cold cut, 슬라이스 햄)을 선보이며 대체육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습니다. 신세계푸드는 지속 가능한 미래 식품기업으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대체육 시장에 진입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지난 2016년부터 관련 연구개발을 해왔으며, 독자기술로 개발한 대체육 첫 제품의 맛과 품질에 대한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시장에서의 성공 가능성을 확신하고 본격적인 진출에 나선 것입니다. 첫 제품으로 돼지고기 대체육 햄을 선택한 이유는 실제 소비자들의 육류 소비량 가운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돼지고기인 만큼 향후 성장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돼지고기 대체육 햄 콜드컷은 콩에서 추출한 대두단백과 식물성 유지성분을 이용해 고기의 감칠맛과 풍미를 살렸으며, 식이섬유와 해조류에서 추출한 다당류(多糖類, polysaccharide)를 활용해 햄 고유의 탱글탱글한 탄력성과 쫄깃한 식감을 구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