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맑음동두천 25.9℃
  • 맑음서울 27.7℃
  • 맑음원주 25.4℃
  • 맑음수원 27.9℃
  • 맑음대전 26.3℃
  • 맑음안동 23.1℃
  • 맑음대구 25.4℃
  • 맑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6.4℃
  • 구름조금부산 26.5℃
  • 구름조금고창 25.6℃
  • 흐림제주 26.9℃
  • 서귀포 25.1℃
  • 구름조금강화 26.5℃
  • 맑음이천 25.2℃
  • 맑음보은 22.4℃
  • 맑음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6.6℃
  • 맑음봉화 18.5℃
  • 맑음경주시 22.8℃
  • 맑음합천 21.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국방부 '7월부터 장병 급식비 1만 원으로 인상...돼지고기 증량 제공'

3일 '장병 생활여건 개선 TF' 출범회의 개최...급식분야 장병 중심의 시스템으로 패러다임 전환

URL복사

부실 급식 논란으로 연일 곤욕을 치르고 있는 국방부가 장병들의 기본 급식비를 1만 원대로 획기적으로 인상하는 안을 내년이 아닌 당장 다음달부터 앞당겨 추진합니다(관련 기사). 이에 따라 장병들의 돼지고기 및 돼지가공품 소비가 하반기부터 크게 늘 것으로 기대됩니다.  

 

 

국방부는 지난 3일 '장병 생활여건 개선 전담팀(TF)' 출범회의를 개최하고 최근 논란이 된 장병 급식의 질을 대폭 향상시키는 방안을 ’21년 하반기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국방부는 재정당국과 긴밀히 협의, 오는 7월부터 장병 1인당 1일 급식단가를 8,790원에서 10,000원으로 13.8% 인상(약 750억원 추가 투입)하여 장병들이 선호하는 돼지고기, 닭고기 등 육류와 치킨텐더, 소양념갈비찜 등 가공식품을 증량하여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날 회의에서 국방부는 장병들의 급식 개선 등 병영 생활 전반을 개선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였습니다. 급식분야에서는 공급자 위주가 아닌 수요자인 장병 중심의 시스템으로 패러다임 전환합니다. 

 

육류, 가공식품 등 장병들이 선호하는 메뉴를 원하는 만큼 자유롭게 먹을 수 있도록 메뉴 편성을 다양화하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자유롭게 식사할 수 있도록 급식 환경을 바꿀 계획입니다.

 

아울러 장병들의 선호와 맛을 최우선 가치에 두고, ‘장병 선호 메뉴에 따라 이에 필요한 식재료를 구매하는 시스템’으로 변화를 만들어 가기로 했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합사료 성분등록 조정안 벌써부터 시끌시끌 지난 22일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양돈사료 내 조단백질 함량을 구간별로 1~3% 하향 조정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사료 등의 기준 및 규격'의 개정을 이달 중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관련 기사). 그간 조단백질 함량에 대한 업계의 과열 경쟁에 제동을 거는 동시에 사료 내 잉여질소를 줄여 분뇨악취뿐만 아니라 온실가스를 저감하고, 사료비를 절감하겠다는 방안입니다. 이같은 소식에 한돈농가의 반응은 대체로 조용했습니다. 단순히 필요 이상의 조단백질을 줄이는 것 아니냐는 의견입니다. 일부는 정부의 말대로 조단백질을 감축한 만큼 사료비가 떨어질 가능성에 내심 기대감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실제 농식품부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고가의 단백질 원료를 감축함으로써 3~4원/㎏ 사료비를 절감(6월 기준)하여 최근 곡물가격 상승에 따른 사료비 인상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영양전문가와 사료업계의 반응은 달랐습니다. 다소 조급하고 무리한 결정이라는 것입니다. 사료 원재료비가 외려 올라갈 가능성도 제기하였습니다. 한 관계자는 "이번에 적정 조단백질 기준은 일단 근거가 없다. 무조건 조단백질 함량을 일괄 떨구고 한돈산업이 알아서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