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7 (일)

  • 맑음동두천 5.9℃
  • 맑음서울 7.6℃
  • 맑음원주 6.7℃
  • 맑음수원 7.1℃
  • 맑음대전 6.4℃
  • 맑음안동 7.3℃
  • 맑음대구 9.6℃
  • 맑음울산 9.1℃
  • 맑음광주 9.6℃
  • 맑음부산 10.9℃
  • 맑음고창 7.2℃
  • 맑음제주 13.7℃
  • 맑음서귀포 13.6℃
  • 맑음강화 4.7℃
  • 맑음이천 5.8℃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9.6℃
  • 맑음봉화 3.2℃
  • 맑음경주시 8.4℃
  • 맑음합천 7.4℃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중앙백신연구소

중앙백신연구소, 경상국립대에 1억 원 출연..."인수공통전염병 대응"

경상국립대, 9월 30일 중앙백신연구소 경상국립대 발전기금 전달식...발전기금 절반은 수의과대학에

URL복사

국내 대표적인 글로벌 백신전문기업으로 성장한 중앙백신연구소(대표이사 윤인중)가 경상국립대학교(총장 권순기)에 발전기금 1억 원을 출연했습니다.

 

 

경상국립대학교는 지난 30일 경상국립대 가좌캠퍼스 대학본부 접견실에서 '중앙백신연구소 발전기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전달식에는 경상국립대 권순기 총장과 정우건 연구부총장, 고필옥 수의과대학장, 이창희 수의과대학 교수와 중앙백신연구소 윤인중 대표, 이주용 부사장, 유성식 연구소장, 여종섭 영업이사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습니다. 

 

이번에 중앙백신연구소가 경상국립대에 출연한 1억 원의 발전기금 가운데 절반은 수의과대학의 연구·실험·실습 등의 용도로 사용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권순기 경상국립대 총장은 “이번에 출연한 경상국립대 발전기금으로 수의과대학의 경쟁력 향상과 대학 발전을 위한 중요한 사업에 사용하겠다”라며 깊은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윤인중 중앙백신연구소 대표는 “이번에 경상국립대에 발전기금을 출연하게 된 것은 중앙백신연구소의 사회 공헌 활동의 하나이다”라며, "코로나19 시대, 인수공통전염병이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시대에 경상국립대학교 수의과대학이 이 분야 연구와 전문인력 양성에 크게 기여해 주기를 바란다”라고 밝혔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양육 전도사가 한돈의 우수성을 강의한다?!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이하 한돈자조금)가 일반인에게 한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자 기획한 행사인 '한돈소믈리에' 강사로 한국배양육연구회 초대 회장인 주선태 교수(경상국립대)를 내세워 논란을 자초하고 있습니다(관련 기사). 주선태 교수는 과거 한돈산업의 대표 옹호자로 불리우며 '대한민국 돼지고기가 좋다'라는 책을 쓰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올해 7월 배양육연구회의 초대 회장을 맡으면서 "배양육은 축산업 4.0이다"라고 주장해 한돈산업을 비롯해 축산업을 크게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이른바 '배양육 전도사'로 돌아선 것입니다. 이같은 분위기에 축산관련단체협의회는 한국축산학회에 배양육연구회 설치를 반대하며, '배양육은 고기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분명히 할 것을 요구한 바 있습니다. 주선태 교수는 최근 열린 '소비자공익네트워크'의 '고기 대체식품 바로알기 토론회'에서 배양육연구회 회장으로서 참석해 배양육에 대한 본인의 소신을 더욱 구체화하였습니다. 13일자 축산신문 기사(바로가기)에 따르면 토론회에서 주 교수는 “배양육은 육단백질, 지방, 결체조직 등을 배양·조합해 생산한다. 실제 고기다. 이에 따라 전통 육류와 맛, 식감 등이 다르지 않다”라며 “배양육은 지속가능한 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