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맑음동두천 10.5℃
  • 맑음서울 14.1℃
  • 맑음원주 11.9℃
  • 맑음수원 11.9℃
  • 맑음대전 12.9℃
  • 구름조금안동 10.7℃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1.4℃
  • 구름많음광주 13.8℃
  • 구름조금부산 13.6℃
  • 구름많음고창 10.9℃
  • 구름많음제주 17.9℃
  • 흐림서귀포 17.9℃
  • 맑음강화 11.7℃
  • 맑음이천 9.9℃
  • 맑음보은 8.0℃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2.4℃
  • 구름많음봉화 7.4℃
  • 맑음경주시 9.4℃
  • 구름조금합천 11.1℃
  • 구름조금거제 12.9℃
기상청 제공

[ASF 18보] 파주서 10번째 확진...경기·강원·인천 스탠드스틸 발령

1일 파주시 파평면 모돈 폐사와 식불로 의심신고, 2일 인근 적성면 의심축 확인, 정밀검사 중

경기도 파주에서 추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인되어 정부가 경기·강원·인천에 스탠드스틸을 발령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경기 파주시 파평면 마산리 소재 돼지농장(2,400여두 사육)에서 추가 ASF가 확진되었다고 2일 새벽 밝혔습니다. 해당농장은 전날 오후 6시경 모돈 1두가 폐사하고, 4두가 식욕부진을 보이는 등 이상증상이 있다고 파주시에 신고하였습니다.

 

그리고 2일 새벽 농림축산검역본부 정밀검사 결과 최종 양성으로 확인된 것입니다. 해당농장 반경 3km 내에는 9개 농장 1만2천여 마리의 돼지가 사육되고 있습니다. 

 

 

이로서 국내 ASF 발생은 모두 10건으로 늘었습니다. 지난 27일 강화 하점면 양성 건 이후 5일만에 추가 발병이며, 파주에서는 8일만에 재발병입니다. 파주에서는 17일 첫 ASF가 확진된 곳이기도 하며 양성 건은 모두 3건입니다.

 

이에 농식품부는 경기·강원·인천의 돼지 관련 차량 및 종사자에 대해 48시간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발동했습니다. 2일 3시30분부터 4일 3시 30분까지 입니다. 

 

한편 이번 파평면 양성농가 인근 적성면의 양돈농가에서 의심축이 2일 확인되었습니다. 해당농장은 소규모 흑돼지 농장(19두 규모)으로 최근 경기도에서 실시한 예찰 검사에서 1두가 양성으로 판정되었습니다. 금일 중 검역본부의 정밀검사 결과에 따라 추가 양성사례가 나올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ASF 33보] 농식품부, 살처분 보상금 원칙적 100% 지급한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가이번 ASF 방역 과정에서 안락사(살처분) 및 이동 제한 등으로 인한 양돈농가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지원책을 내놓았습니다. 주 대상농가는파주·김포·강화·연천 소재 양돈농가들 입니다. 주요 지원책을 살펴 보면▶살처분 보상금▶수매지원▶생계안정자금▶소득안정자금▶정책자금 상환 연장 및 이자 감면 등입니다. 구체적으로발생 농장 및 예방적 살처분 농장에게 살처분 보상금을 시가로 지급합니다.보상금은 원칙적으로 100% 지급하고, 보상금 평가가 완료되기 이전이라도 보상금의 50%를 우선 지급합니다.비육돈 수매에 대해서는 도축 후 영업일 7일 이내 지원금을 신속히 지급할 계획입니다. 살처분 이후 입식이 제한된 농가에게 지급되는 생계안정자금은 최장 6개월까지 축산농가 평균 가계비 기준으로 최대 337만원을 지원합니다.재입식이 늦어질 경우 지원기간 연장방안을 적극 검토하여 농가의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예정입니다. 또한, 이동제한 지역 내에 있어 출하지연, 자돈폐사 등이 발생한 농가에 대해서는 소득 손실액을 보전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농축산경영자금, 사료구매 자금, 축산시설현대화자금 등에 대해 상환기간을 연장하고 상환연장 기간 동안 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