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목)

  • 흐림동두천 28.3℃
  • 흐림서울 30.3℃
  • 구름많음원주 30.4℃
  • 흐림수원 31.1℃
  • 구름많음대전 32.1℃
  • 구름조금안동 32.4℃
  • 구름조금대구 34.9℃
  • 구름조금울산 33.0℃
  • 구름조금광주 31.4℃
  • 맑음부산 30.1℃
  • 구름조금고창 30.4℃
  • 맑음제주 34.8℃
  • 구름조금서귀포 28.5℃
  • 구름많음강화 28.4℃
  • 구름많음이천 31.5℃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1.7℃
  • 구름많음강진군 29.3℃
  • 구름많음봉화 29.0℃
  • 맑음경주시 33.6℃
  • 구름조금합천 32.5℃
  • 구름조금거제 28.5℃
기상청 제공

[팩트체크] 베트남산 휴대축산물에 ASF 유전자 발견 사례 없다?

국내에서는 아직, 일본과 대만 등에서 확인...결코 안심할 수 없어

베트남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으로 인한 피해가 심상치 않습니다(관련 기사). 곧 중국과 마찬가지로 베트남 전역으로 확산될 기세입니다. 이에 따라 베트남에서 출발해 국내로 입국하는 해외여행객의 휴대축산물에 대한 검역이 한층 강화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직까지 국내에서 베트남산 휴대축산물에서 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예가 없습니다. 지금껏 17건의 해외휴대축산물에서 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었지만, 모두 중국산 유래 햄, 소시지, 순대, 만두 등에서만 확인되었습니다(관련 기사).

 

베트남산 휴대축산물은 예외일까요? 그리고 안전할까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결코 그렇지 않습니다. 

 

국내에서는 검출된 사례는 없지만, 가까운 대만과 일본의 사례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베트남산 휴대축산물에서 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었다는 얘기 입니다. 

 

 

대만은 현재까지 해외휴대축산물에서 ASF 유전자가 확인된 건은 모두 68건 입니다. 이 가운데 64건은 중국 본토 유래이며, 4건은 베트남 유래 입니다. 일본은 전체 45건 검출 사례 가운데 41건은 중국, 4건은 베트남 입니다.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돼지고기 혹은 가공품에서 ASF 바이러스 혹은 유전자가 검출된다는 것은 ASF에 감염된 돼지 또는 돼지고기가 정부의 통제와 감시 밖에서 암암리에 유통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중국산 휴대축산물에서 가장 많은 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다는 것은 중국이 베트남 등 다른 발생국에 비해 그 정도가 심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결론입니다. ASF는 구제역과 달리 공기 전파가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육포, 햄, 소시지 등의 축산가공품을 통해 불과 몇 시간만에 지구 반대편으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사람이 휴대하는 축산물도 문제지만, 택배를 통해 세계 곳곳에 배달될 수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ASF는 가장 전파 속도가 빠른 질병으로 봐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베트남을 비롯해 ASF 발생국가의 축산물, 결코 안심해서는 안될 것 입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22년간 수고 많으셨습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글로벌 동물용의약품 전문기업인 베토퀴놀코리아(지사장 노경우, 이하 베토퀴놀)는 지난 30일 전략회의와 함께 아주 특별한 행사를 가졌습니다. 바로 정년퇴직자를 위한 송별행사 입니다. 정년퇴직을 맞은 주인공은 물류팀 박운기 부장 입니다. 박 부장은 지난 1997년도 베토퀴놀에 입사해 22년을 물류·배송 담당자로 재직했습니다. 특유의 세심함과 강한 책임감 덕분에 그간 베토퀴놀의 제품이 고객들에게 안전하게 제 시간에 배송될 수 있었습니다. 베토퀴놀이 3PL이 원만하게 도입되는데도 일조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송별행사는 베토퀴놀의 살아 있는 역사인 박운기 부장의 은퇴와 인생 2막의 시작을 응원하는 자리로 전 직원의 아쉬움과 축하 속에 진행되었습니다. 정년퇴직을 기리기 위한 순금 기념패와 꽃다발 및 전 직원의 메시지를 담은 책자 등이 전달되었습니다. 박운기 부장은 “부족한 저와 그동안 함께 해 주신 임직원들께 깊은 감사를 전하며, 베토퀴놀에서 함께 한 시간들과 임직원들의 진심을 담은 메시지 한 구절 한 구절 모두 가슴에 담고 늘 소중한 추억으로 간직하겠다. 밖에서도 언제나 베토퀴놀의 발전을 응원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노경우 지사장은 "함께 지내온 시간 동안 박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