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2 (수)

  • 맑음동두천 10.9℃
  • 연무서울 13.6℃
  • 맑음원주 12.8℃
  • 박무수원 11.9℃
  • 맑음대전 14.6℃
  • 맑음안동 11.6℃
  • 맑음대구 14.5℃
  • 맑음울산 15.2℃
  • 맑음광주 14.4℃
  • 맑음부산 16.9℃
  • 맑음고창 14.2℃
  • 구름조금제주 19.7℃
  • 구름조금서귀포 18.1℃
  • 맑음강화 13.2℃
  • 맑음이천 11.3℃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12.0℃
  • 맑음강진군 10.2℃
  • 맑음봉화 5.5℃
  • 맑음경주시 9.9℃
  • 맑음합천 9.6℃
  • 맑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야생멧돼지 ASF 대상 경구 백신..92% 방어효과

First Oral Vaccination of Eurasian Wild Boar Against African Swine Fever Virus Genotype II

전세계 양돈산업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큰 시름에 잠겨있는 가운데 이를 극복할 수 있는 핵심 열쇠인 '백신' 개발 관련 소식 입니다. 

 

 

지난달 29일 스페인 과학자들의 야생멧돼지를 대상으로 한 최초의 경구 백신 관련 논문(원문 보기)이 발표되었습니다. 아직 실제 야생멧돼지뿐만 아니라 일반 돼지에 적용할 수 있는 상용화 단계까지는 아니지만, 이를 위한 필수적인 과정으로 볼 수 있습니다. 

 

 

논문에 따르면 이 백신은 2017년 라트비아에서 분리된 유전자형 II의 ASF 바이러스(Lv17/WB/Rie1)를 이용해 만들어졌습니다. 이 백신을 야생멧돼지에 경구로 적용 시 병원성이 있는 ASF 바이러스(Arm07)에 대해 92%의 방어 효과를 나타냈다는 것입니다. 경구를 통한 백신 접종으로 ASF 면역을 형성시켜 폐사를 예방할 뿐만 아니라 임상증상, 병리적 소견, 주요 부위에서의 바이러스 검출까지도 유의적으로 줄이는 효과가 확인되었다는 것입니다. 

 

연구자들은 이 백신이 야생멧돼지를 대상으로 한 경구용 백신으로서는 최초의 보고라고 말하고 향후 이 백신을 실제 야생멧돼지에 적용 시 야생멧돼지에서의 ASF 발생을 감소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또한, 이를 위해 앞으로 백신의 반복 투여 및 과다 복용에 따른 안전성을 평가하고, 장기간의 바이러스 분비(shedding)와 백신 바이러스의 유전적 안전성을 확인하는 추가 연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번 백신 개발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Sánchez-Vizcaíno 교수(스페인 마드리드 대학, 관련 기사)가 다음주 도드람양돈농협의 초청을 받아 우리나라를 방문해 정부 및 양돈산업 주요 관계자를 만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기사




연암대학교, 정부지원 선정으로 사육단계별 ICT 교육장 만든다 연암대학교(총장 육근열)는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가 주관하는 '2019년 농업계학교 실습장 지원사업'에 선정되었습니다. 농식품부가 주관하고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 사업관리를 전담하는 ‘농업계학교 실습장 지원사업’은 예비 농업인력을 육성하기 위하여 농대 및 농고 기초교육 인프라 개선에 필요한 시설 및 장비를 확충하고 개보수를 지원하는 국고 재정지원사업으로서 서면평가와 현장평가, 전문가평가 등을 통해 선정됩니다. 올해 사업에는 농대 4개교, 농고 4개교 등 총 8개교를 최종 선정된 가운데 연암대학교는 사립대학 및 전문대학으로서는 유일하게 뽑혔습니다. 연암대학교는 이번 지원사업에서 3억7천3백만 원을 지원받게 되며양돈분야 ICT 환경제어시스템과 3D체중성장측정기 개보수 등을 통해사육 단계별 ICT 장비 교육이 가능한 최첨단 기술 교육장으로 거듭날 예정입니다. 특히, ▶ICT 기술 기반 전국대표실습장(양돈) 활용 현장교육 기회 확대 ▶현장방문 없이 다양한 양돈사육 관련 데이터 관리 ▶양돈사육 관련 정규교과목의 현장교육 및 온라인 교육 실현 ▶비정규 교육과정(재학생 포함 정부 및 지자체 수요에 따른 교육 운영)의 교육수요 해결 등 시설 및 장비